본문 바로가기

서쪽 마을 이야기(Europe)/프랑스(France)

내 마음을 앗아간 에펠(Eiffel)




누군가는 고철덩어리라 했고,
누군가는 쓰레기라 했지만
내가 본 것은 어떤 미사여구로도 표현이 안될 거대한 예술품이었다.

순간
내가 너무 초라하게만 느껴졌다.

오늘 같은 날
그날의 그 에펠이 그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