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 마을 이야기(Ocean)/한중일 크루즈(cruise)

[가고시마] 멋진 석양과 함께 가고시마와 인사나누다.


<연기가 피어오르는 사쿠라지마>

이젠 완전히 해가 나왔다. 떠날때와는 완연하게 다른 분위기이다. 구름이 걷히니 멀리 사쿠라지마의 화산 봉우리까지 보인다. 어떤 할아버지께서 몇 년전 사쿠라지마에 왔을 때 화산의 붉은 폭발도 봤었다 했는데 그땐 믿어지지 않더니만 연기가 피어오르는 걸 보니 완전히 거짓은 아닐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신비롭구나.

<일광욕을 즐기고 있는 사람들>

크루즈로 돌아오니 이미 돌아온 것인지 아침부터 나가지 않은 것인지 많은 사람들이 수영과 일광욕을 즐기고 있었다. 지금껏 본 가운데 가장 많은 사람들인 것 같다. 4월 날씨답지 않게 쌀쌀하기만 했는데 일본열도로 오면서 날씨가 봄을 넘어서버린 것 같다. 국경선을 넘은게 아니라 시간의 선을 넘었나보다. 어쨌든 보기 좋다. 남들이 편안하게 즐기는 모습만으로도 대리만족을 느낀다. 가까이 다가가 사진을 찍고 싶지만 초상권 논란이 심해진 요즘은 그것도 편치 않다. 괜히 얼굴 붉히고 싶지 않아 치솟아 오르는 내 마음을 겨우 눌러내린다.


이랬던 하늘의 태양이
어느새


이렇게 되어버렸다.
순식간에...


배 위에서 멋진 석양을 꼭 보고 돌아오겠다는 내 바램은 가고시마에서 이루어졌다. 늘 깨어있으란 말이 이럴 때를 두고 한 말인가? 한참을 뱃머리에서 기다리다 잠시 뭔가를 가지러 객실에 돌아간 사이에 해는 벌써 저 산을 넘어가려 한다. 정말 몇 분 안되는 시간이었는데... 저 태양은 아주 짧은 시간 장렬하게 자신을 태우고 산으로 넘어가버린다. 아무리 붙잡으려해도 잡히지 않는다. 그래서 어쩌면 사람들이 더 좋아하는지도 모른다. 긴 시간, 내 손에 잡힐 것 같다면 이런 안타까운 마음도 들지 않겠지.





완전히 넘어가버렸다. 봐도 봐도 아쉬운 모습이다.
이 모습 또 볼 수 있겠지? 우리 다른 곳에서 또 만나!


석양을 보느라 저녁시간이 되었는지도 몰랐다. 그런데 급하게 먹은 소바가 아직 소화가 되지 않은 것 같다. 그래서 내가 좋아하는 파스타를 시켜놓고 샐러드만 뒤적인다. 오늘따라 배의 흔들림은 왜이렇게 심한건지... 식당에 앉아있는데 움직임이 눈에 보일 정도로 흔들거린다. 그러고보니 식당의 테이블은 모두 바닥에 고정되어 있다. 이럴 때를 방지한 모양이다. 이크! 컵이 쪼르르~ 내려간다. 정말 많이 흔들리는 구나. 중심을 잘 잡아야겠어. ㅠ.ㅠ


<저녁메뉴>

결국 파스타는 반이상을 넘게 남겨버렸다. 겨우 한두 젓가락 밖에 못먹은 것 같다. 먹는 것을 엄청좋아하는 내가 이걸 포기했다는건 보통일이 아니다.

<나의 저녁 테이블을 책임져 준 담당 웨이터들>

이제 여행의 끝이 보인다. 내일이면 마지막 밤. 내일은 이것저것 부산스러울 것 같아 천근만근 무거운 몸이지만 나와 함께하며 많은 것들을 도와준 웨이터들과 기념촬영을 마쳤다. 그들은 단순히 식사보조만 해 준 것이 아니라 많은 즐거움을 주고 친구가 되어준 사람들이다. 언제나 웃으며 대하는 것이 서비스의 기본이겠지만 그것도 마음이 없이는 절대로 할 수 없는 일이 아닌가. 잊지 못할 고마운 사람들이다. 

결국 뻗어버렸다. 저녁식사도 포기하고, 저녁 공연도 포기하고 모든 걸 포기해버렸다. 약까지 챙겨 먹고 일찌감치 자리에 들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다음날까지 잡아가도 모를만큼 정신없이 잠에 빠져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