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웃 마을 이야기(Asia)/몽골(Mongolia)

[울란바토르] 시내에서 조금 벗어나 외곽지로...


울란바토르 시내에서 조금 외곽지로 나서는 나오는 모습들..

 

<산에 그려진 징기스칸>

산인지 언덕인지 모를 곳에 징기스칸의 모습이 보인다.
징기스칸 탄생 800주년을 기념하여 만든 것인데 돌을 하얗게 칠해서 하나하나 만든 것이란다.
군인들의 막대한 인력을 활용하여...
우리나라나 몽골이나 군인들이 하는 일은 다 비슷한가보다. ㅎㅎ
멀리서도 아주 잘 보인다.

 

동네에서 음식을 찾아헤매는 황소들...

 

<몽골 성황당(어버)>

우리나라와 달리 몽골의 성황당엔 파란색 천들이 바람에 나부낀다.
몽골인들에게 있어 수호신이고, 이정표이며 매우 신성한 존재로 여겨지는 이 곳은
신분이나 나이에 상관없이 많은 몽골인들이 수시로 찾아 예의를 갖춘다.

길 곳곳에 이런 어버가 있다. 신부님께서 이 옆을 지날 때 크락숀(표준어는 아니지만... ^^;)을 몇번 누르셨다.
이게 이 곳 사람들의 풍습이라고...

 

관광지로 가까이 갈 수록 이런 주택들이 많아진다. 

 

  


여름이 오면 많은 외국 관광객들이 몽골을 찾는다.
위에 보이는 곳은 관광객들을 위해 마련해 놓은 민박집, 캠프...
게르를 이용한 전통 체험도 많다.

 


  • 시내에서 조금 벗어났는데도 몽골의 초원 분위기가 아주 제대로 나네요.
    꼭 가보고 싶은 몽골입니다.

    • 몽골의 초원은 한번 보면 완전히 반해버려 눈 앞에서 계속해서 아른거린답니다. 유독히 후유증을 오래 앓았던 곳이 몽골이네요. 꼭 한번 다시 가보려 하는데 잘 되지 않아 안타깝네요. 초원이 남아있을 때 꼭 가보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