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쪽 마을 이야기(Europe)/이탈리아(Italy)

[Firenze] 피렌체를 기억나게 하는 것들


<피노키오 샵>

피렌체와 피노키오와의 관계는? ㅎㅎ
피렌체는 피노키오의 고향이다. 아니, 피노키오를 지은 카를로 콜로디의 고향이 피렌체이니 제페트 할아버지, 피노키오 모두 피렌체 출신이라 할 수 있겠다. 어린 시절 동화책으로도 읽었고, 연극으로도 봤고, 노래로도 들었던 그 주인공, 어린 시절엔 꽤 친한 친구였던 것 같은데 어느새 나와는 먼 존재가 되었구나.


이런 이유 때문인지 피렌체에서는 피노키오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이곳을 둘러보고 있으면 어느새 동화 속으로 들어가 있는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너무나 아기자기하게 볼거리들이 많아 이곳에 들어가기만 하면 시간 가는줄 모르고 머무르게 되니 시간이 촉박한 사람들은 조심해야 한다. ^^


제페트 할아버지의 작업실 같다. 피노키오의 긴 코는 어떤 도구로 만들었을까?
그냥 리얼리티를 살리려 만들어놓은 것들이겠지만 상당히 많은 이야기 속으로 사람을 빨아들인다.


<공화국 광장(Piazza della Repubblica)>

예전엔 시장이었던 곳이 지금은 이렇게 말끔한 공화국 광장이 되었다. 말끔한? 그렇다고 지금의 모습에 만족한다는 것은 아니다. 지금의 모습도 나쁘지 않지만 시끌벅적하고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먹거리가 풍부한 시장도 좋았을 것 같다. 그러니 아직 그때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있고 추억하는 것이 아닐까. 어찌보면 베키오 다리와 같은 운명이라는 생각도 드는데 느낌은 조금 다른 것 같다. 유럽 사람들은 회전목마를 너무나 좋아해!! 공화국 광장 주변에는 유명 레스토랑과 부티크들이 모여 있어 예전의 시장은 아니지만 나름 쇼핑가라고 부를 수도 있겠다.

<가죽시장을 지키는 멧돼지>

상당히 큰 돼지인데 새끼 돼지란다. ㅎㅎ 이 돼지의 코를 만지면 피렌체와 다시한번 더 인연을 맺을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또 하나! 침을 흘리고 있는 멧돼지 입에 동전을 넣고 아래 구멍으로 한번에 넣게 되면 엄청난 행운이 온단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이 돼지 주변을 서성이고 있다. 침을 흘리는 모습이 아주 리얼하다. 그래서 더 친근하게 느껴진다. 어떤 사람들은 멧돼지의 귀를 부여잡고 올라타기도 한다.

<레스토랑 질리(Gili)>

광장과 맞붙어 있는 레스토랑 질리. 작지만 유서깊은 케익 가게이다. 1733년 스위스에서 온 질리가(家)의 빵집으로 오픈하여 지금은 수제 초콜릿과 카푸치노가 유명하다. 헐리우드 배우들이 피렌체에 오면 사보이 호텔에 묵으면서 질리 레스토랑을 즐겨 찾는다고 한다.


젤라또가 가득한 곳에서 만난 아이스 바 ^^
화려한 색깔에 혹~해버렸다.

<식료품 상점>

우연히 지나는 길에 만난 식료품 가게인데 이국적인 분위기가 흠씬 풍긴다. 특히 천정에 가득히 매달려 있는 넓적다리는 한참을 서서 바라보게 만든다. 한 아저씨가 오늘 저녁 식사를 고민하고 계시나 보다. 어떤 걸 사면 정말 잘 샀다고 소문이 날까...

이참에 시장으로 가봐야 겠다. 이들은 무얼 먹고,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현지 삶을 볼 수 있는 가장 좋은 곳이 시장이 아닌가.

<중앙시장-메르카토 첸트랄레>

우리로 치면 일종의 재래시장쯤 되겠다. 식사때가 살짝 지난 시간이라 사람들이 그리 많은 편은 아니었지만 평소에는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란다. 은근히 볼거리도 많다. 가장 대표적인 파스타 면부터 시작해서 아까 본 넓적다리, 과일과 채소, 기타 향신료, 포도주, 오일 등 없는 게 없어 보인다. 하긴 나름 2층까지 있는 큰 시장이다. 색깔별로 다른, 모양이 다양한 파스타면이 꼭 먹는 음식이라기 보다는 장난감 같다는 생각이 더 크다.


어떤 물건들은 일반 상점에서 보다 크게는 3분의 1가격으로도 살 수 있는 것 같다. 그러니 향신료나 오일, 와인 등을 살 계획이 있다면 이곳을 꼭 둘러보길 권한다. 시장의 매력은 '흥정'에 있지 않나. 크게는 아니겠지만 주인과 옥신각신 해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이다. 물론 마지막은 꼭 웃으며 끝나야겠지만 말이다.

<키안티 와인>

세계적인 와인 산지로 둘째가라면 아쉬운 곳이 이탈리아일 것이다. 물론 요즘은 와인이 신대륙으로 넘어가면서 유럽와인의 강세가 약해지고 있지만 그럼에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것이 유럽의 와인, 이탈리아 와인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인지 이탈리아에 오면 와인을 실컷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어떤 와인이 좋은지를 묻는 내게 키안티 와인을 사면 최소한 기본은 한다는 말을 한다. 잘모르면 키안티만 찾으면 된단다. ㅎㅎ 그래서 계속 눈독들이고 있던 와인들이다. 가격이 엄청 저렴하다. 저래뵈도 우리나라에서 사려면 5-6만원은 줘야 한단다.


색깔만 봐도 너무 신선해 보인다. 시장 구경은 참 재밌고 즐거운데 입에 자꾸만 침이 고인다는게 단점이다. ^^

<가죽시장>

'피렌체'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가죽이다. 이탈리아 장인이 한땀한땀 정성들여 만든 가죽제 장갑과 가방, 지갑, 허리띠 등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저렴하다고 해서 질이 떨어지는 것이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가죽시장에서 또 하나의 볼거리들은 진짜 가죽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라이터로 태우는 것이다. 그렇게 자신들의 물건이 진품이라고 자랑한다. 나도 여기서 동생 줄 지갑 하나와 크로스 백 하나를 구입했다.

이곳에서 특템한 물건들~ ㅎㅎ

※ 흥정의 참맛을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이 가죽시장이다. 잘만 흥정하면 엄청나게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물론 요즘 한국 사람들이 와서 너무 많이 깎으려고 한다고 싫어하기도 한다(어떤 곳은 팔기를 거부하는 곳도 있단다)지만 도를 넘지 않는 선에서 흥정을 한다면 서로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다.


가족의 질은 두말하면 잔소리다. 피렌체 가죽임을 인증하는 피렌체 문장도 찍혀있다. 선물을 사기엔 너무 좋은 곳이다. 예상외로 너무 좋아하는 동생의 모습에 깜짝 놀랐으니까.


<메디치가의 상징과 자동차, 그리고...>

이제 피렌체와도 인사를 나눠야겠구나. 나름 꽤 오랜 시간 머물렀던 피렌체라 그런지 더 아쉬움이 든다. 지금까지 봐왔던 이 모든 것들이 내게 피렌체를 더욱 강하게 남길 것이다. 그리고 그 흔적으로 조금씩 더 힘내서 살아갈 수 있겠지. ^^ 아쉬워하는 내게 인사를 건낸 작은 자동차(실제 움직이는 자동차인데 정말 작다), 그리고 무언가... ㅎㅎ 길거리 중간중간에 저런 저울이 세워져 있다. 어떤 용도로 사용되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내 추측으로는 비만이 되지 않도록 수시로 몸무게를 재어 보라는 의미가 아닐까. 아~ 근데 길거리에선 좀 힘들겠다.


피렌체에는 셀 수 없을만큼 많은 것들이 산재되어 있다. 그 많은 것들이 내 기억 어딘가에 남아있다가 순간순간 '뚝~' 튀어나올 것이다. 그 때마다 반가워하기도 하고, 즐거워하기도 하면서 때론 아쉬워하기도 할 것이다. 그러면서 또 다시 이곳에 오겠다고 다짐하게 될테지. 그렇게 그렇게 더 열심히 살아야 한다는 바램과 희망을 가지게 된다. 그래서 여행은 살아있는 학교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