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of All/Culture Review

[뮤지컬] 삼총사




2009. 9. 27.
계명아트센터
cast: 신성우, 박건형, 김법래, 민영기



대구에서 뮤지컬 <삼총사>가 새단장을 하여 공연한단다. 출연진도 상당히 달라졌다. 그때가 벌써 2년 전이구나. 덕분에 그때 생각을 끄집어내 본다.
가족할인을 받아 15% 저렴하게 볼수 있었다. 6월 공연을 볼까말까 고민하다가 그냥 넘겼는데 앵콜 공연으로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오픈하자 마자 티켓을 구입했다. 늘 공연은 가족들과 함께하는지라 요즘들어 많아지는 가족할인이 너무 좋다. 얼마 전, 오페라의 유령도 가족할인으로 싸게 구경했으니... ^^

옛 기억을 떠올려보면 <삼총사>는 꽤 유쾌한 공연이었던 것 같다. <삼총사>의 스토리 자체가 워낙에 흥미로운 내용이라 영화로, 뮤지컬로, 이야기로 반복의 횟수가 늘어나도 그 즐거움은 반감되지 않는다. 무대와 객석으로 명확히 구분되어 진행되는 공연이 아니라 약간의 어설픔이 있기도 했지만 관객을 끌어들이려는 시도는 <난타>를 떠올릴 수 있기도(형식은 무지하게 다르지만 관객과의 호흡으로 봤을 때...) 했다. 캐스팅 자체가 너무나 화려해 눈길을 돌릴 수 없도록 만든 것도 흥미유도에 보탬이 됐을게다. 정말 신성우의 조각같은 외모란... 그가 바로 옆을 지나갈 땐 동생과 나 모두 쓰러졌다. 그 동안 신성우란 배우(?)는 우리의 공감대를 얻지 못했었는데 말이다. 물론 외모에 놀란거지, 그에 대한 호감도가 변한 건 아니다. ^^
박건형의 넉살좋은 캐릭터도 재미났고, 객석으로 내려와 관객들과 말을 주고 받는 것도 흥미로웠다. 근데 같이 본 동생은 아니었나보다. 그것 때문에 오히려 극으로의 몰입이 상당히 방해받았다고 한다. 사람들의 취향은 정말 가지각색이다. ㅎㅎ 엄청나게 퍼붓는 비때문에 힘들게 갔었지만 한바탕 웃고 나오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확~ 날려버린 날이었다.

다만 이날 공연을 보고 나오면서 새로 만든 공연장인 계명아트센터에 대한 실망감은 적지 않았다. 공연장의 문제였는지, 진행회사의 문제였는지 알 수 없었지만 음향이 상당히 좋지 않아 공연 내내 거슬리는 점들이 많았다. 후에 <오페라의 유령>을 보고 나오면서 공연장 자체의 문제라는 것에 조금 더 무게를 실었다. 될 수 있으면 이곳에서의 공연은 그리 보고 싶지 않지만 공연장이 넉넉하지 못한 지방의 설움이라고, 한정적인 장소에서 진행되는 다수의 공연들이 나의 선택권을 주장할 수 없게끔 만드는 것이 슬프다. 그리고 공연을 보러오는 사람들에게 주차비를 받는다는 것도 조금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 관객이 지불하는 공연비에는 공연관람과 더불어 공연장 일체에 대한 사용료를 지불하는 것인데 건물에 당연 소속이 되는 주차장이 유료라니 말도 안된다. 주차장이 모자란 것도 아니고 말이지.

그래도 유쾌한 공연이었으니 그 기분만 간직하련다.

추천좌석: 1층 B블럭 8열 3, 4, 5
좌석은 완전 맘에 들었다.
  • 꺅~ 박건형이네요!!! 저 박건형 완전 좋아해요~~
    이 뮤지컬도 보고 싶었는데(오로지 박건형 때문에),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 시기를 놓쳤다죠.. ㅠㅠ
    그래도 박건형. 뮤지컬에 많이 나오니깐 다음에 또 기회가 있을거라고.. 스스로를 위로했습니다.
    좋은 뮤지컬 보고 오셨네요 ㅠㅠ
    부럽습니다 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