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쪽 마을 이야기(Europe)/이탈리아(Italy)

[카프리] 아나 카프리를 마지막으로 이탈리아와 이별하다!



카프리에서 아나카프리로 가기 위해서는 버스를 타고 가서 다시 리프트를 갈아타야 한다. 좁은 한길을 따라 달리는 버스는 딱 카프리스럽게 작고 귀엽다. 나도 나름 Good Driver라 자부하지만 어떻게 그 좁고 구불한 길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지 놀랍기만 하다. 매일을 곡예하듯이 달려야 하는 이 길에 가족을 내놓은 사람들은 얼마나 조마조마하며 어둠이 내리길 기다릴까 하는 생각이 든다.
드디어 버스에서 내려 리프트로 향한다. 1인용 리프트 일줄은 몰랐는데 옛날 놀이공원에서 타던 그네가 생각나 괜히 신난다. 맘 같아선 몸을 움직여 한번 흔들어 보고도 싶은데 그 만큼의 용기는 나지 않나보다. 그냥 맘만 그렇게 가지고 다리만 살짝 살짝 흔들어 댄다.


작은 그네에 몸을 싣고 하늘로 향한다. 내게 좋아하는 최고의 순간은 하늘에서 세상을 내려다 보는 것이다. 땅을 밟고 있는 동안에는 내가 걷고 있는 길, 동네가 어떻게 생겼는지를 완전하게 알 수가 없다. 하지만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속시원하게 모두 다 볼 수 있다. 그래서 애써 힘들더라도 비행기도 창가쪽 자리를 고집한다. 푸른동굴에 들어가지 못해 아쉬웠던 마음은 이곳에서 확~ 날려버렸다. 시원한 카프리의 바람과 함께...


카프리섬은 사람들이 모여사는 곳이 정해진 몇 군데에 한정된 것 같다. 그 외엔 모두 나무와 풀들로 가득차 있다. 그래서 바다와 더욱 잘 어울리는지도 모르겠다. 그 아름다운 섬을 음미하듯 바라다보는 한 여인의 모습이 보인다. 카프리와 하나의 풍경을 이루는 것 같아 너무 좋다. 다른 사람들이 보는 내 모습은 어떨까?

 

 

내가 할 수 있는 단 한가지 방법! 내 그림자를 찍는 일이다. 특히나 혼자 떠난 여행에서는 더욱더... 이제 내 그림자를 찍는 일도 꽤나 익숙해졌다. 이곳 이탈리아에서 나는 내 그림자를 찍거나 유리에 비친 내 모습을 찍는 것이 그나마 나를 찍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되었다. 사진찍어달라고 부탁하면 카메라를 들고 도망가버린다는 말 때문에 다른 곳에서처럼 부탁하기도 쉽지 않다. 그래도 아나카프리 정상에서는 한장 남겨왔다. 잘 생긴 아들과 함께 올라온 어머니께 부탁해서.

 

 리프트에서 내려 위로 몇 걸음만 올라가면 아나카프리의 최정상이다. 그냥 카프리를 내려다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확~ 트인다. 머리도 확~ 트이고, 얼굴에서도 한없이 웃음이 나온다. 그래서 이 곳에 있는 사람들 모두 싱글벙글이다. 한쌍의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이리저리 사진을 찍으며 웃고 계신 모습도 내게 웃음을 흘리게 한다. 나도 저 나이가 되었을 때 저런 웃음을 지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물론 그건 전적으로 내게 달려있지만... ㅎㅎ

 


이 높이에서도 바닷속이 내려다 보이니 카프리의 바다가 얼마나 맑고 깨끗한지 말하지 않아도 알듯... 정말이지 많은 사람들의 말처럼 풍덩 뛰어들고만 싶다. 그러면 저 바다가 나를 포근하게 감싸줄 것만 같다.
저기 떠 있는 배들은 대부분 해수욕을 하기 위한 배들이다. 모래사장이 있어야 해수욕이 가능하다는 나의 오랜 고정관념을 이곳에서 완전히 벗어버렸다. 배 위에서 뛰어내려 해수욕을 즐기다 다시 배로 올라와 일광욕을 즐기는 것이 그들의 휴가법이다. 나도 한번 해 보고 싶은데 내게 주어진 시간은 거기까진 허락하지 않는다.


이리 찍어보고, 저리 찍어봐도 카프리가 가진 아름다운 모습을 그대로 담기가 힘들다. 어쩔 수 없이 아름다운 카프리의 모습은 내 마음에 담는다. 언젠가는 아니, 지금 이 시간부터 조금씩 조금씩 그 모습은 옅어지겠지만 이곳에서 즐거웠던 그 느낌은 언제까지나 남아 있으리라...

이탈리아에서의 마지막 밤, 나폴리의 민박집에서 이별의 술잔을 들었다. 처음 만난 3남매와 우연한 인연치고는 너무나 깊고 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지금생각해도 여행지에서 만나 그저 스쳐지나가는 인연일텐데 깊은 이야기를 해 준 그 친구들이 너무나 고맙다. 스위스로의 이동만 아니면 밤새워 나눠도 좋을만큼 귀한 이야기들이었는데... 고등학생 여동생과 대학생 오빠 둘이 떠나는 유럽여행이란다. 쉽지 않은 조합이지만 부러울만큼 아름다운 모습이다. 우리 세자매도 이렇게 함께 여행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까? 그러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생각을 하니 더 부러워진다. 요즘 대학생답지 않게 생각이 깊은 그 청년들은 어느자리에 있어도 빛날 수 있는 사람들이다. 그들을 만날 수 없지만 내 기억에 좋은 추억으로 남아있는 만큼 그들의 기억 속에 나도 그럴 수 있으면 좋겠다. 더 나은 자리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는 건강한 사람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마음으로 바라고 기도한다.




다녀온지 8개월만에 이탈리아 여행기를 끝냅니다. 게으른 탓도 있고, 바쁜 일도 있고 여러가지 이유로 늦어졌지만 여행기를 쓰면서 다시 한번 더 이탈리아를 여행한 기분입니다. 그래서 제게는 이 또한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이제는 이 여행기를 읽으면서 추억을 곱씹어야겠네요. ^^
이젠 스위스로 갑니다~

  • 여행기를 보고 있으니 그것도 유럽.... 샘이 막나네요... ㅠ ㅠ
    부럽습니다...

    • 저 역시도 지난 여행을 생각하면 꿈만 같답니다. 언제 다시 이런 여행을 할 수 있을진 모르지만 추억이 있어 힘나네요. 레종님도 좋은 추억 많이 쌓아나가시길 바래요. ^^

  • 안녕하세요?
    로마에서 휴일에 진실의 벽이던가요, 손을 넣었던 오드리 모어씨가 여기 나오는 군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와!! 사진 보니깐 정말.. 못간것이 두고두고 한이 될것 같은 ㅠㅠ

    정말 여행지에서 인연은 ㅎㅎㅎㅎ
    한국에서 다시 만나면 그때 그 장소로 돌아 간듯 만들어 주게 해서 좋은 것 같아요 ㅎㅎㅎㅎ


    저는... 시작해야지 해놓고 한개도 못썼는데!!!
    끝내셧다니!! 대단하십니다! 박수라도 쳐 드리겟습니다! 수고하셧습니다 !!!! ㅎㅎㅎㅎ

    • 감사합니다. ^^
      저도 오랜 숙제를 끝낸 것 같아 후련합니다. 아직 남아있는 곳이 몇 곳 있긴하지만... ㅎㅎ
      저도 견주다 다녀오지 못한 아말피 사진을 보면 hungryalice님과 같은 마음을 가지지요. 그래도 좋은 인연들 생각하며 위로한답니다.

  • 홍두화 2011.05.13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좋은 시간이네요. 실례하지만 카메라 종류에 대하여 궁금하네요.

  • 저는 2001년에 회사 일로 토리노에 갔다 시실리 섬에서 가진 행사를 위해 이태리를 토리노에서 쏘렌토를 돌아보고 폼페이를 거쳐 시실리 섬까지 가는 일생에 있을까 말까한 기막힌 기회가 있어 구경한번 잘 했네요.

    • 와~~ 너무 부럽습니다. 정말 세상에 누구도, 평생에 한번 할 수 없는 그런 경험을 하셨네요. 저도 유럽을 운전해가며 멈추고 싶을 때 멈추고, 떠나고 싶을 때 떠날 수 있는 그런 여행을 하고 싶거든요. 너무 좋으셨겠어요. 시실리까지... 아~~

  • 부럽습니다...

    왠지 조금은 늘어지고 싶은...마음이 가득차는 사진들이네요...

    • 이탈리아 남부로 가기 전 많은 말들 때문에 급하게 일정을 하루 줄였는데 괜히 그랬다 싶었어요. 계획했던 아말피는 못가보고 돌아왔는데 담번엔 꼭 가보고 싶어요.
      이탈리아 남부, 너무 매력적이었어요. 해우기님도 참 좋아하실 것 같아요. 꼭 다녀오세요~~~ ^^

  • 우와 무섭지 않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