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cious Memories/Travel Preview

이것이 파리다.

여러가지 사정상 한꺼번에 여행기를 올리기가 쉽지가 않네요.
그래서 
간단하게나마 정리해봤습니다.
좀더 자세한 내용은 프랑스 카테고리에 천천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기대를 싣고 하늘로 날아올랐습니다.
뭔가 석연치 않는 맘이 한 쪽 구석에 자리하고 있었지만 그래도 비행기를 보면 마음이 설레입니다.
이제 다른 생각 않고 앞으로의 일정만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첫 날 몽마르뜨로 가면서 중간에 만난 몽마르뜨 묘지입니다.
럽의 묘지들이 그렇듯이 전혀 거부감이 들지 않는 친숙한 공동묘지였습니다.
담번엔 세계 각지의 묘지에 대해 한번 생각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드디어 몽마르뜨의 상징 샤크레쾨르 성당입니다.
저는 여기서 주일 미사를 드렸습니다. ^^ 감동 그자체였습니다.
이럴때면 신앙인인 것이 너무 감사합니다.


몽마르뜨 여류화가
실력은 둘째치고, 일단 겉모습으로 한 90점은 따고 들어갈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실력이 딸린다는 말은 아닙니다.
그림을 보고 판단할 수 있는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수준급이었습니다. 제 눈엔...

물랑루즈~
하늘그네를 타고 날아다니는 니콜 키드먼이 떠오르지 않으신가요?


 

오페라 극장의 모습(앞-뒤)

어마어마한 모습에 놀랍지요.
내부 천정의 그림은 샤갈이 그렸다고 하네요. 물론 전 못봤습니다.
제가 도착했을 땐 이미 문을 닫을 시간이었지만, 이번 제 파리여행의 테마는 껍데기 보기였으니까요. 후훗~

노틀담 성당... 우리 콰지모도도 봤지요. 못 보신 분들을 위해 살짝~ 소개해드리지요. 

얘가 콰지모도 입니다. 믿거나 말거나...
성당을 정면으로 보고 왼쪽으로 돌아가서 중간 정도 지점에서 위를 쳐다보시면 콰지모도가 내려다보고 있을 겁니다.


퐁피두 센터
얼마전 우리나라에서 전시회도 했었던. 그래서 조금은 친숙한...

성 샤펠성당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본 스테인글라스 중 최고였습니다. 헉~
여기도 보는 순간 열린 입이 닫혀지는데까지는 시간이 꽤 많은 시간이 걸렸습니다.

세느강의 다리
퐁 데 자르 다리입니다. 퐁 뇌프 다리를 상상하셨겠지만 너무나 흔하기에...
무바닥인데 저는 이 다리에 완전히 반해버렸습니다.
걸어가다 풀썩~ 주저 앉아도 아무도 뭐라하지 않더군요.
완전 제 스타일이었습니다.

그 유명한 루브르 박물관입니다.
저렇게 큰 박물관을 채워야했으니 남의 것이라도 갖고와야했겠지요. 어쨌든 참 대단합니다.


제가 젤로 파리답다고 느꼈던 광경입니다.
루브르, 세느강, 베르사이유.... 모두 다 멋지지만 사람들이 자유롭게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있는 풍경.
이것이 가장 파리다운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전 개인적으로 여기가 제일 좋았습니다.

이게 그 이집트에서 가지고 왔다던 오벨리스크입니다.
보기 전엔 이렇게 큰줄 몰랐습니다. 쪼매난 그냥 돌인줄 알았는데...
엄청 큽디다. 멋집디다.
에휴~ 저걸 배에 실어왔다니...

콩코드 광장에서 샹젤리제 거리를 지나 개선문까지...
개선문은 가까이서 제대로 못봤습니다.
그러고 보니 에펠탑도 가까이서 못보고, 개선문도 못봤네요.
그래도 둘째날 몽 생 미셸을 다녀오는 길에 차안에서 자다가 깨서 본 개선문은... 숨이 막혔습니다.
진짜로... 사진엔 못담았지만 눈에, 마음에 담아왔으니 다행입니다.

해가 지는 샹젤리제


에펠탑~

나무로 만든 정원 미로...
파리는 정말 볼게 많았습니다.
짧았지만 그래도 어지간한 것들은 다 봤습니다.
한달을 봐도 다 못보는 파리인데 고작 몇 일 있다가 와서 어지간한 것들을 다 봤다고 하는 제가 우습겠지만
그리 생각하면 평생을 봐도 인간의 눈으로 모든 것을 보는데는 한계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조금씩... 아쉬움도 두고와야 앞으로의 여행에 더 기대를 가질 수 있겠지요.

돌아오는데 파리가 담에 또 보자고 인사하더군요.
안보려고 했는데... 기회를 한번 더 줘야겠습니다. ^^


◐ 파리 여행기 ◑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여행 첫날의 기대를 안고 몽마르뜨를 향해 가다.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몽마르뜨의 요한성당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몽마르트 언덕 위 하얀집 사크레쾨르 성당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몽마르뜨 언덕 뒤적이기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테르트르 광장-예술가의 꿈을 담다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몽마르뜨에서 물랑루즈까지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오페라 가르니에(Opera Garnier)의 거대함에 놀라다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프랑스 예술의 정점 루브르 박물관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콰지모도의 사랑으로 아련함을 느끼게 하는 노틀담 성당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자신감 넘치는 음악가의 원맨쇼(One Man Sow)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시청사의 위엄에 주눅들다.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퐁피두 문화센터에서의 잡다한 생각들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마레지구를 우리동네 골목처럼 누비기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세느강에 비치는 파리의 야경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기도하는 곳 노틀담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생 미셸 광장에서 한가로운 그들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최고재판소에서 생 미셸광장까지 걸어가기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프랑스 최고의 스테인글라스가 있는 생트 샤펠성당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세인트 샤펠성당의 스테인글라스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다시 찾은 노틀담 성당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세느강, 퐁 데 자르(Pont des Arts)의 매력에 빠지다.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콩코드 광장에서 만난 오벨리스크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어디까지 걸어야 하나? 콩코드 광장에서 샹젤리제까지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진정한 휴식을 맛볼 수 있는 곳 튈르리 정원(jardin des Tulleries)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파리의 마지막은 세느강에서 유람선 타기
[Antique City/프랑스(France)] -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맥도날드 햄버거 먹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