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쪽 마을 이야기(Europe)/영국(United kingdom)

런던여행의 Must Do It No.1 뮤지컬 관람(라이언 킹)

 

 

 

 

여행의 고수들, 런던을 다녀온 사람들은 하나 같이 말한다.

"런던 여행의 필수코스인 뮤지컬을 빼놓지 마세요!"

 

브로드웨이(Broadway)와 쌍벽을 이루는 웨스트엔드(West End)의 극장거리는 그 중심에 서 있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설레임을 준다. 중학교 때 본 첫 뮤지컬에서 새로운 세상을 경험한 나는 "밥 보다는 공연"이라는(물론 지금은 "밥 보다는 여행"이 되어버렸지만) 나만의 슬로건을 가지게 되었다. 여행이든, 공연이든 이 두 가지를 한꺼번에 충족시킬 수 있는 가장 퍼팩트한 곳인 런던에서 기회를 놓칠 순 없지 않는가. 당연 재고의 여지없이 선택한 No.1 아이템이다.

 

 

<주요 뮤지컬공연장 지도>

▶ 지도원본(조이런던): http://joylondon.com/board/view.php?menu_id=38&no=28&start=0&Mode=&how=&S_content

 

 

런던의 뮤지컬공연장은 대체로 피카딜리 서커스(Piccadilly Circus: 일반적으로 Square(광장)를 뜻한다.) 주변으로 밀집되어 있다. '오페라의 유령', '맘마미아', '그리스', '레미제라블', '시카고' 등은 이곳에서 만날 수 있다. 비교적 최근작이라 할 수 있는 '위키드'와 '빌리엘리어트'는 빅토리아역 근처에 공연장이 있다.

 

 

★ 뮤지컬 티켓 구매하기

 

 

 

 

 

 

 

 

 

우리가 선택한 뮤지컬은 라이언킹(The Lion King)이다. 사실, 메뉴가 많은 식당에 가면 주문시간이 오래 걸리듯이 많은 작품들이 펼쳐져있는 이곳에서 단 하나의 공연을 고른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그렇기에 이것저것 따져야 할 것들이 많았다. 일단 '오페라의 유령'은 꼭 런던에서 보고 싶었으나 그나마 가장 최근에 관람한 뮤지컬이기에 패스, 레미제라블은 영어대사를 다 알아듣지 못할 것 같아서 패스, 맘마미아와 시카고는 그다지 흥미롭지 않아 패스...

영어에 능숙하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공연을 찾다보니 라이온킹이 걸렸다. 다만 디즈니 작품인지라 꼭 런던이 아니어도 된다는 것이 망설임을 가지게 했지만 뭐 어차피 모두를 충족시킬 수는 없는 법이니까.

 

 

 

 

흔히 봐왔던 공연장들을 무대 맞은편으로 길게 좌석이 늘어서 있었지만 Lyceum Theatre는 높이로 좌석을 배치해 둔 특이한 구조였다. 좁은 듯 하면서도 결코 좁지 않은 공연장도 맘에 들고, 중앙 악기석 외에도 양쪽으로 배치된 악기배열이 꽤 맘에 들었다.

외국의 공연장들은 공연 중이 아니라면(공연 사진에 제한을 두지 않는 곳도 적잖다) 얼마든 자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해 준다. 물론 마구잡이로 사진을 찍어대니 금지하는 것이기도 하겠지만 공연을 관람하는 사람들에게 공연 전, 혹은 인터미션에 찍는 기념사진이 큰 추억거리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주지 않는 것 같아 섭섭함이 크다. 이곳에서 그간 못했던 행위(?)들을 실컷 즐긴다.

 

 

<커튼콜>

 

 

라이언킹에서 가장 큰 볼거리는 아프리카의 야생을 생생하게 묘사한 무대장치와 분장에 있다 하겠다. 단순하게 꾸몄지만 아프리카의 정글, 언덕, 초원 등을 자유자재로 표현했고, 네 발을 가진 짐승, 두 발을 가진 짐승, 하늘을 나는 새 등 서로 다른 특성들을 꽤나 잘 살려냈다. 뮤지컬 '캐츠'에서 고양이 분장을 보고 놀랐던 그 느낌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될 줄이야. 사실 무지 궁금했다. "탈을 쓰고 나올까? 탈은 무엇으로 만든 것일까? 배우들의 얼굴을 볼 수 없는 것일까?" 무수히 많은 질문들을 품었던 내게 또 한번의 놀라움을 주다니...

 

 

■ ■ ■ 라이언킹 공연장면 ■ ■ ■

 

※ 사진출처(source): 뮤지컬 라이언킹 홈페이지(http://www.thelionking.co.uk/about) 

 

 

 

 

 

 

 

 

 

두 말 할 필요없이 공연은 최고였다. 사실 무리한 일정으로 1막 중 살짝 졸긴 했지만 버라이어티하게 진행되는 2막에서는 두 눈 동그랗게 뜨고 제대로 봤다. 정말이지 고수들의 조언처럼 공연을 예약했을 땐 "무리한 일정의 투어"는 금물이다. 반드시!!!

 

 

 

 

 

공연을 마친 극장 앞은 이미 인산인해.

아마도 저녁 7시를 전후하여 시작했던 공연들이 한꺼번에 마치기 시작하면서 공연장에 소복히 들어찼던 사람들이 쏟아져나오기 때문이리라. 뮤지컬의 여운에 젖어 발걸음을 떼지 못하는 사람들을 재촉하는 것은 시간의 제약이 아닌 빗줄기였다.

 

지금 생각해보니 런던은 여행의 여운으로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곳인 것 같다. 머무를 때엔 큰 매력을 느끼지 못했는데 어떤 여행지보다 많은 여운과 경험해 보고 싶다는 열망을 가지게 하는 곳이다. 그렇게 런던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나 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영국 | 런던
도움말 Daum 지도
  • 런던에서 보는 뮤지컬이라....
    이곳에서도 한번 보지못했던 뮤지컬을...음.....

    전 문화생활이라는것을 언제 하려는지...ㅎㅎ

    • 우리나라는 뮤지컬이 너무 비싸서...
      런던은 선택의 폭이 넓어서 비싼 돈을 주지 않아도 멋진 공연을 경험할 수 있어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언제쯤 가능할까요? ㅎㅎ
      제 경험으론 일단 질러보는 겁니다. ^^;

  • 뮤지컬 구경하셨군요! 부러워요 ^^
    라이온 킹 한번도 못봤는데, 이 글 보니까 꼭 챙겨보고 싶어지네요.. 근데 이제 영국을 떠나서 ㅠ

    • 아~ 영국을 떠나신다니 아쉬움이 크시겠는 걸요.
      작별인사로 근사한 뮤지컬 한편 보시면 어떨까요? 그곳에 있기에 할 수 있는 (너무 부러운) 일인 것 같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