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웃 마을 이야기(Asia)/홍콩(Hong Kong)

홍콩관광진흥청과 미슐랭가이드가 추천하는 홍콩 맛집(지카우동, 침차이키)

 

 

 

홍콩을 여행하는 이유?

누군가는 쇼핑이라고 하고, 다른 누군가는 한 시절을 풍미했던 홍콩영화의 흔적을 찾기 위해서란다. 그리고 또 어떤 이는 여행은 뭐니뭐니해도 '맛'이란다.

 

나?

홍콩은 처음인 초보여행자가 뭘 따지겠나. 그저 가르쳐주는 대로 찾아가는 착한(?) 여행자가 될 수 밖에 없다. 홍콩관광진흥청이 알려주는 홍콩의 맛을 따라 가봤다. 반갑게도 멀리에서도 잘 보이도록 하늘 높이 간판을 달아둔 덕분에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지카우동(Jika Udon) 침사추이점

 

말로 설명할 순 없지만 홍콩하면 떠오르는 분위기~~~를 상상했다면 Oh No~ 입구를 들어서는 순간, 차분하고 모던한 분위기에 살짝 놀랐다.

그도 그럴 것이 지카우동은 일본음식을 홍콩화시켜 판매하는 체인 음식점이다. 동서양의 문화가 적절히 조화를 이룬 홍콩답게 일본음식도 오래 전부터 그들의 것인듯 너무도 익숙하게 내어 놓는다.

 

 

 

 

 

자리에 앉기가 무섭게 뜨거운 차를 내어 놓는다. 익살스러운 찻잔의 그림이 꼭 맘에 든다. 기념품으로 데려오고 싶을 만큼...

 

 

 

 

 

지카우동의 대표 메뉴는 우동과 덮밥이다. 첫 눈에는 기름기가 많아보여 중국요리의 느끼함을 생각했었는데 묘하게도 칼칼하게 매운 맛이 혀를 자극한다. 한국 여행자들이 종종 찾는 곳이라더니 바로 요 맛에 지카우동을 찾나보다. 거창한 요리는 아니지만 간단하게 끼니를 때울 때 적당한 곳이다.

 

 

 

 

돈까스 덮밥의 두툼한 고기도 괜찮지만 개인적으로는 우동이 훨씬 더 입맛에 맞다. 사실... 무엇보다 이 곳에 끌린 이유는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때문이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침사추이의 지카우동은 더 이상 찾을 수 없는 곳이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홍콩의 많은 음식점들이 비싼 땅값을 감당하지 못하고 문을 닫는 경우가 많다는 이야긴 들었지만 관광청에서 홍보할 만큼 괜찮은 음식점의 폐업소식은 상당한 놀라움을 가지게 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지카우동의 홍콩체인점이 3곳이라 했으니 나머지 2곳은 아직 남아있다는 것이다. 혹 일본 음식이 끌린다면 남아 있는 지카우동을 찾아보시길...

 

 

 

 

 

지금까지 나의 여행에서 '음식'이 주인공이 된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상대적으로 비싼 물가로 인해 경비를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선택한 것이 식비를 줄이는 것이었지만 단순히 그것 때문만은 아니다. 식당에 앉아 시간을 보낼바엔 차라리 미술관에서 넋놓고 앉아있는게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컸다. 하지만 점점~ 음식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어진다.

 

 

 

 

 

침차이키(沾仔記, Tsim Chai Kee)

 

늦은 저녁, 홍콩의 야경을 실컷 구경하고 나니 급출출해짐을 느낀다. 2009년, 2010년, 2011년 미슐랭가이드 홍콩 마카오판에 소개된 침차이키를 찾았다. 미슐랭가이드를 비롯하여 유수한 홍콩 맛집 소개에는 빠지지 않는다는 침차이키는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얼마지나지 않아(Wellington St.) 만날 수 있다. 문을 닫기 직전의 늦은 밤임에도 불구하고 손님이 끊이질 않는다. 결국 아주머니는 손님을 받지 않는다는 표시로 타월로 테이블을 덮어버렸다.

 

 

 

 

 

 

약간의 과장을 보태 주먹만한 완탕(중국식 만두)을 넣은 국수가 침차이키의 대표 메뉴이다. 큼지막한 완탕도 눈길을 끌지만 두툼한 쇠고기에 완자까지... 언뜻 보기에도 푸짐한 한 그릇이다. 다만 꼬들꼬들 가는 면(살짝 고무줄을 씹는 듯한 느낌도 드는)은 적응하는데 약간의 시간이 필요할 듯 하다. 부드러운 면을 생각한다면 놀랄 수도 있겠다.

 

 

 

 

 

진정한 맛집은 메뉴가 소박한 법!

침차이키의 메뉴들은 면(누들)으로 통한다. 그 위에 토핑을 어떻게 얹느냐에 따라 가격이 정해지지만 3가지 토핑을 다 얹는다 해도 5,000원이 채 안되는 가격이니 맛도 일품이지만 가격도 너무나 착하기만 하다.

 

침차이키의 국수 면은 계란의 노른자를 넣어 반죽하여 노란 빛을 띤단다. 그리고 며느리에게도 안가르쳐 준다는 맛집의 비결인 소스. 고추기름으로 만든 소스는 짭조름 하면서도 탁쏘는 맛을 가졌다. 이곳에서 만든 고추기름을 따로 파는 것 같기도 하다.

 

그러나... 세상에 없을 더위와 눅눅한 날씨(하긴, 작년과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의 여름을 경험한 지금은 할 수 있는 말이 아니지만)가 우리의 입맛을 완전히 날려버려 침차이키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순 없었다. 정말이지 허기를 채우기 위해 뭔가를 먹어야 한다는 생각 뿐이었으니까. 제일 좋았던 것이 시원한 생수라 하면 더 설명이 필요없지 않겠는가. 그래서 침차이키는 홍콩을 간다면 꼭 다시 한번 찾고 싶은 곳이 되어버렸다. 꼭 선선한 바람이 부는 어떤 날로~

 

 

 

 

 

 

 

침차이키에서 국수를 먹고난 뒤에는 이 호프집에서 시원한 맥주를 마시리라... 요즘도 가끔 생각나는 홍콩의 까페들...

 

 

 

 

 

홍콩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 중에 하나가 후식이다. 후식 만으로도 충분한 식사가 될 수 있다는 말... 홍콩이니 가능한 말이다. 차가운 케익과 파이들은 후식임에도 전식처럼 입맛이 돌게 만든다. 어쩌란 말인가...

 

이번 홍콩여행은 덤이라 생각했기에 이것 만으로도 충분하다 여겼지만 홍콩여행의 테마로 맛집을 꼽는 사람들의 마음은 백분 이해하고도 남을 시간이었다. 홍콩이 내 여행 취향에 꼭 맞는 곳은 아니지만 한번 쯤은 더 가볼만한 곳이라 생각하는 이유는 세계의 음식을 그들 만의 음식으로 승화시킨 그 맛이 그리워서이리라.

 

 


크게 보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홍콩 | 홍콩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