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까운 마을 이야기(Japan)/간토(關東)

[일본] 가족여행에 준수한 도쿄 신주쿠 워싱턴호텔

 

 

 

 

지난 여름, 일본에서 일주일을 보내며 머물렀던 신주쿠 워싱턴 호텔!

이미 도쿄 여행자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호텔이라 이용정보도, 사진정보도 넘쳐나는 나름 인기호텔이다.

 

 

 

 

신주쿠 워싱턴 호텔은 본관과 신관으로 구성. 아무래도 새로만든 곳인만큼 신관이 공간적으로 좀 더 넉넉한 편이다.

우리가 묵은 곳은 본관으로 3층 프론트에서 예약확인 후 입실.

체크인 할 때와 체크아웃 할 때의 프론트가 분리되어 있어 빠르게 처리 가능한 점은 상당한 장점이다. 자동화 기기를 통해 자동체크아웃도 가능하다.

 

 

 

 

 

신주쿠 워싱턴호텔은 이미 많은 여행자들의 선택을 받는 곳인데 웨딩홀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듯 하다. 계단에 있던 조형물이 주변과 그다지 어울리진 않았지만 나름 웨딩컨셉에 맞추려했던 것 같다. 2층 웨딩홀에서 바라보는 도쿄 시내의 모습이 꽤 멋지다.

 

 

 

 

 

 

촘촘하기로 유명한 일본호텔이기에 별기대없이 잠만 자면 된다 생각했는데 생각보다(!!!)는 넓은 편이었다.

하지만 이 마저도 운인듯... 같은 트리플 룸인데도 객실의 크기가 서로 다르고, 배치 또한 달랐다. 아마 1-2인실은 여느 호텔과 같이 좁을 수도 있을 것 같다.

 

 

 

 

 

 

3개의 베드가 나란히 놓여있는 경우도 있었고, 트윈베드와 다른 방향으로 하나의 베드가 놓여있는 경우도 있었다.

총 3일을 묵으면서 2일간 묵고, 다음 이틀을 하코네에서 보내고, 또 마지막으로 1박을 한 곳이라 객실을 달라질 수 밖에 없었다. 나름 응접세트도 있어 편리하게 이용했다.

 

 

 

 

신주쿠 워싱턴 호텔에서 가장 불편했던 점은 객실 창이다. 외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작은 창이 촘촘히 박혀있다보니 뷰는 커녕 창문을 여닫는 것조차도 여의치 않았다. 창만 넓었다면 꽤 괜찮은 뷰를 볼 수 있었을 텐데... 작은 창이 주는 답답함은 워싱턴호텔의 치명적인 단점이다. 만약 호텔에 머무르며 휴식을 취하거나 다른 것들을 하려면 고려해야 할 부분이기도 하다.

 

 

 

 

 

실내화가 그리 쾌적해보이지 않아 사용하지 않은 것만 빼면 욕실과 어메니티는 고만고만~

샴푸나 샤워크림은 시세이도 제품.

 

 

 

 

 

 

신주쿠 워싱턴 호텔에 머무는 사람들이 극찬해 마지않는 조식 레스토랑.

실제로 경험해본 바에 의하면 음식이 맛있어라기 보다는 멋진 뷰를 보면서 식사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후한 점수를 받는 것 같다.

4곳의 레스토랑에서 일식, 양식, 뷔페 등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바쁜 시간대에 이용자가 분산된다는 것과 개인의 선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히지만 많은 사람들이 25층에 있는 뷔페(Manhattan table)를 찾기 때문에 이용자의 분산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듯 하다.

 

우리는 조식포함이었지만 비포함이더라도 결제(1500¥대)후 이용가능하다.

 

 

 

 

 

 

 

약간의 일식과 양식이 접목된 일본호텔의 보편식이다. 종류가 크게 다양하진 않지만 깔끔하게 준비되어 있다.

 

 

 

 

 

 

 

입구에 들어서면 자리를 안내해주고 음식을 가지러 간 동안 이렇게 자리를 픽스해준다. 식사를 즐기기에 참 좋은 뷰다.

바쁘게 오가는 차와 사람들 사이에서 여유를 부릴 수 있다는 점 때문인지 꽤 즐길만 하다.

이 정도면 굳이 뷰를 보러 전망대를 가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도 살짝 했다. 물론 전망대에선 그 생각을 깨끗하게 잊고 있었지만. 여튼 워싱턴 호텔에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레스토랑 뷰이다.

 

 

 

 

신주쿠 워싱턴 호텔에서 편하게 이용했던 또 한 가지는 짐보관서비스였다.

일정 중 가운데 3일을 하코네 일정으로 계획했는데 그 전날 예상하지 못했던 물건들을 구입하는 바람에 짐이 꽤 많아졌다. 또 가지고 간 모든 짐들이 하코네에서 필요했던 것이 아니어서 고민하던 차에 혹시나 하고 물어보니 우리가 다시 돌아올 때까지 짐을 보관해주겠다(무상)는 것이다. 덕분에 무거운 모든 짐들을 호텔에 보관하고 가볍게 하코네로 떠날 수 있었고, 3일 후 안전하게 짐들을 되돌려 받았다.

 

어떤 호텔은 '당일보관' 또는 '○시간 보관'이라는 규정을 두기도 하던데 신주쿠 워싱턴 호텔에서는 그런 규정이 없어 너무 편리하게 이용했다.

 

 

 

 

 

아침, 호텔을 산책하다 만난 아~주 작은 신사.

요런 깨알같은 볼거리도 여행에서 만날 수 있는 작은 미소가 된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가격대비 괜찮은 호텔로 인정할 수 있겠다.

 

한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위치에 대한 부분이다.

어디를 기준으로 하느냐에 따라 위치에 대한 만족도는 상당히 달라질 수 있을 듯 하다.

신주쿠역에서 가깝다고 되어 있지만 크게 가깝지 않으며(도보 10~15분) 특히 가방(캐리어)을 가지고 다른 곳으로 움직인다면 습기 가득한 여름날엔 꽤 불쾌할 수 있다. 하지만 큰 짐을 가지고 공항만을 오간다면 최적의 위치다. 바로 호텔입구에서 공항버스를 이용할 수 있고, 티켓 또한 프런트에서 구입, 좌석예약(※ 한국에서 공항버스 티켓을 구입한 경우 반드시 좌석예약을 해야한다. 아니면 제 시간에 못타는 상황 발생가능)까지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위치상의 장점이라면 도쿄시청이 바로 앞에 있어 무료 전망관람을 편리하게 할 수 있다. 1층에 있는 패밀리마트를 아주 유용하게 이용했다는 점도 장점!

참, 와이파이는 빵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