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까운 마을 이야기(Japan)/도호쿠(東北)

[후쿠시마] 장난감버스 하이카라상을 타고 떠나는 일본 타기노유 료칸에서 10분여 걸어 올라가면 주유버스 하이카라상(ハイカラさん)을 탈 수 있는 버스정류장이 나온다. 검색해보니 히가시야마 온천가가 생긴 것이 729년~749년 사이에 발견된 후라 하니 지난번 1300년이 되었단 말이 잘못된게 아닌가 보다. 온천가에 몇 개의 온천이 모여있는 줄만 알았더니 꽤나 넓은 지역에 고루고루 분포되어 있다. 버스정류장은 온천의 안내소 역할까지 함께하고 있는 모양이다. 엄청나게 쏟아져내리는 눈 때문에 차가 다닐 수 있을까 싶었는데 별무리없이 잘만 달린다. 장난감 상자에서 끄집어낸 것 같이 생긴 하이카라상이 쌩쌩 달린다. 일본의 많은 것들이 마치 소인국세계를 보여주는 것 같이 하이카라상도 조그맣게 생겼다. 오늘 하루 장난감 같은 세상을 볼 수 있으려나. 커다란 지도에 히가시야.. 더보기
[후쿠시마] 타기노유 료칸에서의 마지막 이야기 나중에 알았는데 내가 묵었던 타기노유 료칸은 쇼스케노야도 타기노유라는 정식 명칭을 가지고 있으며, 후쿠시마에서 가장 오래된 료칸이란다. 1300년 되었다(여성중앙)고 나오는 곳도 있고, 120년 되었다고 말하는 곳도 있는데 1300년보다는 120년이 조금 더 믿을만한 것 같다. 1300년이라면 일단 세는 것부터가 힘드니까... ^^; 익살스러운 이 모습이 타기노유 료칸의 상징인 듯 하다. 각 객실마다 입구에는 요녀석이 그려져 있으니 말이다. 처음에는 별의미 없이 봤는데 객실 앞에는 모두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그 모습들을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다. 화장실 입구를 찍어놓는 건 좀 우스워보이는 일이지만 깔끔한 모습이 그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주리라 생각한다. 어떤 여행에서든 기본적 생리욕구를 어려움 .. 더보기
[후쿠시마] 료칸의 꽃 온천욕 많은 사람들이 숙박지로 료칸을 선택하는 이유 중 70~80%, 아니 그 이상의 이유가 바로 온천이 함께 있기 때문일 것이다. 굉장히 큰 규모의 온천을 만들어 놓은 곳도 있고, 작지만 독특한 모양을 하고 있는 곳도 있고, 가족탕을 겸비하고 있는 곳도 있고, 개별 객실마다 온천이 딸려 있는 경우도 있다. 온천욕을 하기 전, 하고 난 뒤 편안하게 담소를 나누며 쉴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가족이 함께 왔을 땐 먼저 온천욕을 끝낸 사람이 이 곳에서 느긋하게 기다리면 되겠다. 타기노유 료칸은 대욕장과 가족욕장을 구비하고 있다. 대욕장은 료칸에서 숙박을 하는 모든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지만 가족욕장은 따로 신청해야 하며, 이용료도 따로 지급해야 한다. 온천 내로 들어가면 탕 안에서 마실 수 있도록 .. 더보기
[후쿠시마] 전통료칸의 카이세키 요리 맛보기 지금부터는 료칸에서 마련한 비장의 무기, 카이세키(懷石料理)를 맛볼 차례이다. 료칸에서는 정성을 다해 카이세키를 준비한다. 어떤 측면에서는 한식 정식과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우리나라 음식은 코스요리가 아니니까 그것만 감안한다면 말이다. 카이세키는 원래 코스요리로 단계별로 나온다고 하는데 료칸에 따라 식당에서 먹을 수 있는 곳도 있고, 다다미방까지 서비스 해주는 곳도 있다고 한다. 무사의 옷 같기도 한데 이렇게 장식되어 있다. 뭔가 설명이 되어 있지만... 까막눈이 어찌 알까. 문맹퇴치가 이리도 중요하더라. 아주 참~하게 준비되어 있다. 누군가 나를 위해 이렇게 정갈하게 음식을 다듬고 준비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오른다. 사실 너무 깔끔하게 준비되어 있어 손대기 조차 아깝다. 그래도 내 배는 그런 것을.. 더보기
[일본 후쿠시마] 일본의 대표 연관 검색어 료칸(타기노유 료칸) 생각보다 일찍 해가 진다. 조금씩 어둑어둑해지고, 넘어가는 해시계를 따라 배꼽시계도 함께 움직인다. 우리가 가는 호텔지구엔 적당한 슈퍼가 없다하니 시내(?)에서 먹을거리를 간단히 산 후에 료칸으로 들어가기로 했다. 평소 군것질 거리를 즐기지 않는 우리 자매는 편의점 구경만 실컷하고 료칸으로... 히가시야마 온천지구 히가시야마 온천지구는 지금으로 부터 약 1300년 전, 한 스님에 의해 발견되었다고 한다. 아이즈 지역에서는 꽤 역사적 의미를 지닌 온천으로 풍부한 자연경관까지 갖추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으며 이 곳에 있는 몇 몇 온천에서는 게이샤의 공연도 볼 수 있다고 한다. 운이 좋다면 영화에서 등장하던, 게이샤들이 골목길을 다니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또 한가지, 이곳 료칸들은 화려한 색으로 만들.. 더보기
[후쿠시마] 유노카미 온천역에서 잠시 쉬어가세요. '이제 숙소로 향해야지'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후쿠시마 관광청에서 나오신 분이 급(急)제안을 하신다. 일정엔 없지만 일본에서 특별한 역이 있으니 들렀다 가는게 어떻겠냐고... 거부할 이유가 전혀 없다. 몰라서 못보는데 이렇게 좋은 곳들을 제안해주시니 감사할 따름이다. 때마침 아이즈 철도를 따라 움직이는 열차가 지나간다. 한 시간에 한대라고 했던가. 이 지역 관광에서는 굉장히 중요한 교통수단이 된다. 단체를 이룬 관광객이 기차를 타기 위함이 아닌 그저 역 자체를 구경하러 간다는 것은 굉장히 드문 일일 듯 하다. 하지만 뭐 좀 더 깊이 생각해보면 아주 이상한 일도 아니다. 서울역도 지금은 아니겠지만 50년, 100년 후에 까지 그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면 의미있는 관광지가 될 수 있을 것도 같다. 지금부터 벌써.. 더보기
[후쿠시마] 오우치주쿠를 기억해주세요. 3, 400년 전의 오우치주쿠는 숙박지역이었지만 지금의 오우치주쿠는 내국인에게는 역사적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장소가, 외국인에게는 이국적인 정취를 맛볼 수 있는 장소가 되었다. 관광지에 가면 눈길을 주지 않으려해도 자동적으로 향하게 되는 것이 그 지방의 토산품이나 특산물, 기념품 등이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꼭 그 지역이 아니라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져 그리 낯설지 않지만 해외에서는 간혹 여행을 흔들어놓을 만큼 눈길을 끄는 기념품들이 있기 마련이다. 이곳에도 시선을 뺐는 몇 가지가 있다. 일본에서는 부엉이가 복을 상징한다고 했다. 어떤 곳은 대문마다 부엉이를 올려놓은 곳을 보기도 했다. 이곳에서도 부엉이가 많은 사랑을 받나보다. 캐릭터의 천국이어서인지 아기자기 귀여운 부엉이들로 가득하다. 지난 번.. 더보기
[후쿠시마] 오우치주쿠에서 에도시대의 흔적을 찾다. 꼭 강원도의 산길과 같은 길을 거슬러 올라가더니 어느 순간 버스가 멈춰 선다. 한참을 왔다고 쉬어가자는가 보다 싶어 버스에서 내리니 이곳이 오우치주쿠(大內宿)란다. 아니, '사진에서 본거랑 다른데?'라는 생각을 하는데 저 멀리서 봉긋봉긋한 지붕끝이 보인다. 겨우 주차장에 내려섰으면서 오우치주쿠의 모든 모습을 원하다니 이건 완전히 물 얹어놓고 라면이 익기를 바라는 셈이다. 이미 저만치 달려간 사람도 있다. '나보다 더 맘이 급한 사람이 있네'라는 생각을 하며, 나도 달려가고 싶은 마음을 억지로 내려 누른다. 주차장 안내소는 근래에 지었으련만 오우치주쿠 건물의 모습을 그대로 닮아있다. 아마도 이곳에서부터 에도시대의 정취를 느껴보라는 작은 배려라 생각하고 살짝 웃음지으며 올라가려는데 더 큰 웃음을 주는 것이 .. 더보기
[후쿠시마] 후쿠시마를 아시나요? 첫째날은 후쿠시마현의 관계자 분들이 우리의 여정을 함께해 주었다. 유명 관광지들만 떠돌다보면 자칫 스쳐지나버릴 수도 있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해주면서 우리의 여행이 조금 더 알찰 수 있도록 도와 준다. 자유롭게 맘가는데로 움직이는 여행을 좋아하지만, 그러다 보면 내 눈에 보이는 대로, 내가 생각하고 싶은 대로, 듣고 싶은 것만 받아들이다보니 여행지를 있는 그대로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번 여행에서는 전문가(?)가 함께하는 여행의 맛을 느끼며 내가 무엇을 보아야 하는지, 무엇을 잊어서는 안되는지 핵심을 놓치지 않도록 도와주는 사람이 있어 좋다. 후쿠시마에 대한 간략한 소개 후쿠시마는 일본에서 3번째로 큰 현으로 일본의 동북지방에 자리하고 있으며 태평양과 인접해 있다. 때문에 겨울에도 다른 지역에.. 더보기
[후쿠시마] 인천에서 후쿠시마까진 얼마나 걸리죠? 이번 여행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었던 일정이다. 올 해 여름에 가능할진 모르겠지만 꿈꾸는 여행이 있어 그것을 위해서라도 이번엔 자중해야 했다. 그런데 유난히도 여행에 관련된 이벤트가 많았고, 그 가운데 몇 가지를 반복해서 보면서 '할까, 말까?' 고민하던 중 안될거란 생각을 하면서 응모한 것이 여성중앙과 재팬인사이드에서 주최하는 후쿠시마 모니터 투어였다. 워낙에 지명도가 있는 곳이라 많은 사람들이 응모할 것이고, 그러다보면 뽑힐 가능성도 점점 떨어지니 괜히 기대했다간 맘만 상한다 싶어 관심을 두고 있었는데 한통의 문자가 왔다. "후쿠시마 당첨자 메일 보내드렸습니다. 감사합니다. -재팬인사이드-" 이것이 뭔 일인가? 정말일까? 메일을 확인해보니 아직은... 근데 또 다시 온 한 통의 메일 "후쿠시마 여행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