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 마을 이야기(Ocean)

[하와이] 오아후 아웃리거 리프 온 더 비치(Outrigger Reef On The Beach)호텔&리조트 이용기 공항에서 렌트한 차를 가지고 일단 숙소로 향했다. 밤비행으로 아침에 도착하다보니 피곤함과 새로운 환경에서의 혼란스러움으로 무장한 몽롱한 정신이 아직 나를 놓아주지 않는다. 10년을 넘게 운전하고, 나름 무사고 Good Driver라 자부했는데 완전 초보운전자 마냥 운전대를 두 손으로 꼭 잡고, 좌우, 앞뒤 살피느라 정신없었다. 같은 길을 오가는 실수를 몇 번하고는 우여곡절 끝에 호텔에 도착했다. 이미 예약된 호텔이라 간단히 체크인 서류를 작성하고 방으로 향한다. 1006호, 이곳이 2박 3일동안 편안한 내 안식처가 되어줄 곳이다. 'exclusively for you'는 와이키키 해변 주변의 부티크, 레스토랑, 선물샵 등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는 쿠폰이 가득 담겨 있다. 물론 하나도 사용하진.. 더보기
하와이를 제대로 여행하는 법? 바로 렌터카 여행! 드디어 하와이 호놀룰루에 도착이다. 평소 낮비행에 익숙해져 있었던 터라 밤비행이 어색하기도 했고, 도착하자마자 여행일정을 시작해야 한다는 부담감에 약간의 걱정도 없지 않았다. 그런 생각들을 머리에 얹어두고 도착한 하와이는 내가 가진 그런 생각들을 모두 포용해줄 만큼 따뜻한 느낌으로 다가왔다. 온 몸으로 느껴지는 훈훈한 열기(결코 뜨겁지 않은)와 아열대 기후에서 느낄 수 있는 독특한 향이 내 콧 속을 파고 들었다. 또한 여행객을 맞이하는 하와이만의 독특한 환영인사가 방전된 나를 에너지 충만하게 만들어 주었다. 이제 예약해두었던 렌터카를 찾아 하와이 여행을 시작한다! 렌터카 대여 국내에서 국제면허증을 신청(생각보다 국제면허증 신청은 쉽다)해서 받았다면 렌터카 여행은 이미 시작한 것과 다름없다. 다녀온 지금으.. 더보기
[하와이] 대구공항에서 떠나는 여행의 시작 트레비 독자여행의 주인공이 되어 다녀온 하와이, 벌써 4개월이 다되어 간다. 그간 끝내지 못했던 여행기 때문에 고이고이 간직해야만 했던 새로운 여행 보따리를 이제야 풀어놓는다. 망각의 동물인지라 하루하루 시간이 갈 수록 여행지에서의 경험은 잊혀져 가지만 이상하게도 그때의 그 느낌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짙어지는 것 같다. 이미 트레비 잡지에도 실렸던 내 하와이 여행기, 이제 좀 더 깊~숙히 하와이로 들어가보려 한다. '비행기는 외국갈 때만 타는 거야'라는 생각이 나도 모르게 내 안에 자리했다. 사실 생각이라기 보다는 비용의 압박으로 쉽게 선택할 수 없는 아이템이었다. 하지만 이번 여행에서는 어쩔 수 없이(?)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가야만 했다. 하와이로 가는 하와이안항공은 밤 9시무렵 출발하기에 '.. 더보기
[레전드호] 크루즈에서의 로큰롤(Rock 'N Roll) 파티-안녕! 크루즈 더보기
[레전드호] 크루즈 여행의 갈무리 마지막 기항지였던 후쿠오카 여행을 마무리 하고 돌아오니 긴 여행의 끝이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가득채운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여행이었기에 기대도 컸고, 기대가 큰만큼 아쉬움도 큰 것 같다. 자고나면 백일몽으로 끝나버리진 않을까 싶어 더 깊게, 더 많이 남기기 위해 처음 크루즈에 탔을 때의 마음으로 다시 한번 여기저기를 둘러보게 된다. 오늘은 마지막이니 수영장에 꼭 한번 몸을 담궈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지금은 휴식시간이다. 방으로 돌아가 잠시 쉬었다가 다시 수영장을 찾았다. 수영장에 들어가긴 좀 그렇고 크루즈에서 내리기 전 여행으로 인한 피로나 풀까해서 자쿠지를 찾았다. 세상에~ 세상에~ 이렇게 좋은 것을 왜 이제야 알았을까. 진즉에 알았다면 첫날부터 꼬박꼬박 횟수를 헤아려가며 찾았을텐데.. 더보기
[후쿠오카] 사람의 손으로 만든 시사이드 모모치 해변공원 후쿠오카 타워에서 보는 마리존의 모습이다. 후쿠오카 타워가 후쿠오카의 상징이라면 마리존은 시사이드 모모치 해변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마리존은 많은 가이드북에서 리조트라고 설명되어 있는데 내가 보기엔 그냥 예식장이다. 바다에 둥둥 떠 있는 예식장이라... 일본사람들이 꿈꾸는 로맨틱한 결혼을 엿볼 수 있다. '결혼은 교회에서, 장례는 절에서'라는 말을 들은 적 있는데 예식장의 모습이 교회처럼 생겼다. 사진만으로는 유럽의 어느 한 해변에 온 것 같은 느낌이다. 모모치 해변을 더 가까이에서 보기 위해 다가간다. 해변을 찾기엔 조금 이른 시기라 많은 사람들이 있진 않지만 바닷바람을 맞으며 산책하기엔 날씨도, 해변의 모습도, 기분도 모두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다. 꼬마들이 작은 분수(?) 장식에서 물.. 더보기
[후쿠오카] 후쿠오카 타워에서 보는 후쿠오카 시내모습 땅에서 234m 떨어진 곳까지 솟아있는 후쿠오카 타워를 향해 간다. 아침에 눈을 떠서 바라본 곳이 이곳이다. JAL 건물과 야후돔, 후쿠오카 타워가 해변가에서 일렬로 서 있는 모습이 내게 각인된 후쿠오카의 모습이었다. 그 상징적인 모습을 가진 곳으로 향해간다는 것, 이번 여행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것, 여러가지 마음으로 가득채워 타워를 향한다. 정말이지 한눈에 쳐다볼 수도 없을 정도로 높이높이 솟아있다. 맨 꼭대기에 솟은 안테나만도 100m 가까이 된다. 광각렌즈임에도 한눈에 담기가 어렵다. 저 멀리로 떨어지지 않으면 불가능하다. 후쿠오카의 과거와 함께 사람들의 기억 저편으로 서서히 저물어가고 있는 하카타 포트타워이다. 하카타 포트타워가 있는 베이사이드 플레이스 하카타도 최고로 인기있는 관광지였지만 로마제.. 더보기
[후쿠오카] 후쿠오카 타워 전체 높이 234m 1989년 아시아 태평양 박람회를 위해 세워진 후쿠오카 랜드마크이자 현재 일본에서 가장 높은 해변 타워 더보기
[후쿠오카] 캐널시티 하카타에서 라멘먹기(라멘스타디움) 정오에 분수쇼를 봤으니 이젠 식후경! 점심은 이미 라멘으로 하기로 일행과 약속을 한 상태이다. 약속이 아니더라도 후쿠오카에서 라멘을 먹지 않고 돌아간다면 두고두고 섭섭할 일이다. 라멘을 먹기 위해 향하던 중 고소한 향이 풍긴다. 두리번~ 두리번~ 아하! 타코야키다. 세번째 일본이지만 처음보는 타코야키다. 사실 일본에서는 다른 것들보다 타코야키와 오코노모야키를 꼭 먹어보고 싶었다. 그동안 구경도 못했는데 여기서 만나게 되는구나. 반갑다! 돌돌 말아가며 만드는 모습만 봐도 재미있다. 망설임, 주저함 전혀 없이 타코야키를 먹으러 들어간다. 라멘을 먹으러 가는 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먹음직스럽다. 갯수에 따라, 얹어진 소스에 따라 종류가 다르다. 우린 8개 짜리(500엔)로 주문했다. 2명이 8개를 먹고.. 더보기
[후쿠오카] 쇼핑과 먹거리의 천국 캐널시티 하카타 후쿠오카에서의 두번째 여정지 캐널시티이다. 캐널시티는 종합쇼핑센터이다. 사실 개인적으로 후쿠오카를 둘러본다면 캐널시티는 우선순위에서 한참 밀렸을지도 모르겠다. 어찌보면 쇼핑도 여행의 좋은 컨셉 중의 하나가 될 수 있는데 아직은 내 안에 자리잡기에는 역부족(?)인 것 같다. 나이가 좀더 들면 바뀌려나. 하지만 이번 캐널시티 방문으로 이곳이 단순한 쇼핑센터가 아니라는 점을 꼭 이야기해 두고 싶다. 새로운 건축양식을 도입한 건축물로도 큰 의미를 가진 것 같고, 종합 엔터테인먼트의 장으로도 손색이 없는 곳이다. 작품명: Fuku/Luck, Fuku=Luck, Matrix 캐널시티 입구를 들어서면 익숙한 형태의 장식물이 눈에 들어온다. 이제는 네모난 TV모니터 작품만 봐도 '백남준'이라는 이름이 반사적으로 튀어나.. 더보기
[후쿠오카] 학문의 신을 만나러 다자이후텐만구로 가는 길 다자이후텐만구는 학문의 신을 모시는 신궁(神宮)이다. 일본은 28,000개의 종교에 300만명의 신을 모시고(?) 있다. 이런 숫자놀음이 우스울만큼 엄청나게 많은 신이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어쩌면 일본여행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게 많은 신사들일 것이다. 이곳 다자이후텐만구는 신궁이라고 불리는데 신궁은 신사보다 더 상위의 개념이라 생각하면 된다. 신들 가운데에서 더 높이 받들어지고 있는 신을 모시고 있는 곳으로 일본에서 신궁이라 불리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는 걸 보면 이곳이 꽤나 중요한 위치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곳에서 신으로 모셔지고 있는 사람(?)은 헤이안 시대를 살았던 스가와라 미치자네(845~903)이다. 어릴적부터 신통하다는 말을 들으며 일본 귀족의 화려한 문화를 꽃피웠다. 하지만 뛰어.. 더보기
[후쿠오카] 여행의 시작 이번 크루즈 여행의 마지막 기항지 후쿠오카에 도착했다. 후쿠오카는 한번 지나쳐 본(?) 경험이 있는지라 조금은 편안한 느낌이 든다. 그리고 어색하지 않게 이 도시를 둘러볼 수 있을 것 같은 생각도 든다. 지난번 이곳을 그냥 지나쳐간 것이 못내 아쉽두만 그리 오래지 않은 시간 내에 이곳에 올 수 있어 기쁜 마음이 한가득이다. 조금 더 알아간다는 설레임과 마지막이라는 아쉬움이 함께하며 이곳 여행을 시작한다. [후쿠오카, 福岡] 후쿠오카는 일본의 7번째 도시이며 큐슈에서는 가장 큰 도시이다. 동시에 일본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힌다. 실제 거주 인구는 130만 이지만 유동인구는 350만이 넘는 작지만 활기찬 도시이다. 이렇게 유동인구가 많은 이유는 후쿠오카가 공업도시라는 점도 있지만 요즘은 소비도시로 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