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쪽 마을 이야기(Europe)/헝가리(Hungary)

[부다페스트] 어부의 요새에는 지금도 어부가 있나요? 아침 6시 기상. 저녁 늦게 도착한 탓에 첫밤을 그냥 보냈다. 하지만 택시를 타고 호텔로 들어가면서 보는 부다페스트의 야경은 환상 그 자체였다. 알고 결정한 것도 아닌데 정말 운좋게 왕궁 가까이에 있는 호텔에 묵게 되었다. 그래서 그 멋지다는 왕궁의 야경도 맛배기로 볼 수 있었고... 그 광경을 보고는 침대에 누워있을 수가 없었다. 빨리 일어나 이 곳을 둘러봐야겠다는 생각 밖에는... 그래서 빨리 아침 식사를 하고 10분 거리에 있는 어부의 요새로 향한다. 배낭여행의 천국 유럽. 어렸을 때부터 유럽의 배경으로 하는 역사 영화를 즐겨봤다. 이유는 거기에 나오는 건물들과 의상들이 우리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새로운 느낌을 줬기 때문이다. 그런 유럽에 내가 서 있다고 생각하니 부끄러울만큼 가슴이 뛴다. 그리고 보.. 더보기
[헝가리 부다페스트] Carlton hotel in Budapest 부다페스트 도착이 저녁 11시경쯤이어서 당일은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다행히 늦은 시간이었지만 공항에서 호텔까지 택시서비스가 잘 되어있었고, 공항에서도 그다지 오래걸리지 않아 큰 부담없이 호텔까지 갈 수 있었다(프라하에서 택시에 사기(?)를 당하고서 부다페스트의 택시가 얼마나 잘 되어 있는지를 새삼 느꼈다). 깔끔하게 정복을 갖춰입은 택시기사아저씨도 젠틀하고 팁을 주니 고맙다고 몇 번이나 인사를 해 오히려 우리가 더 고마웠다. 유럽에선 팁을 줘야한다는 것을 많이 접해 당연히 줘야하는 것이라 생각했는데 딱 하루 지내보고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이라는 걸 알 수 있었다. 지금 생각하니 그날 택시 아저씨한테도 좀 많이 드린 듯하지만 늦은 저녁 너무나 친절하게 호텔까지 데려다주신 것에 대한 보답이라 생각하고 기.. 더보기
유럽으로의 첫 발자국-부다페스트로 향하다 드디어 출발이다. 우여곡절 끝에 떠나게 된 여행이지만 일단 가기로 된 것은 맘놓고 즐기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고 앞뒤 재지 않기로 했다. 장시간의 비행은 처음이라 너무 설레였다(설레임에 비해 긴 비행시간은 힘들었지만...). 공항에서 외국으로 출국하는 이동국선수도 만나고, 기내식과 기타 등등 사진을 찍었건만 11일간의 여행에서 3G의 메모리카드는 턱없이 부족하여 야금야금 삭제할 수 밖에 없었다. 이것 또한 초보여행자가 많이 하는 실수이겠지. 지금부터 대구-인천-네델란드(암스테르담)-헝가리(부다페스트)-오스트리아(비엔나)-오스트리아(잘츠부르크)-체코(프라하)로 연결되는 대장정의 일정이 시작된다. 또 한가지 초보 티를 낸 것이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보딩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일찌감치 도착해서 이곳저곳 둘러보.. 더보기
[부다페스트] 헝가리에서 우리의 저녁만찬 우리가 저녁식사를 한 식당 여행 전 계획은 한나라마다 유명한 음식은 꼭 먹어보자 생각했지만 사실 잘 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첫 국가인 헝가리에선 그나마 성공적. 헝가리 대표 전통음식인 굴라쉬를 먹기 위해 이슈트반 성당 주변의 레스토랑을 탐색하던 중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바질리카 레스토랑을 찾았다. 입구에서 점원이 화장실을 찾냐고 묻더니만 서비스는 영 엉망~ 기분이 나빠 팁은 주지 않음 음식을 기다리며... 에고고~ 힘들어.. 우리의 저녁메뉴는 굴라쉬, 파프리카 비프덮밥, 샐러드, 콜라&사이다 약 7,000Ft 유럽에선 그릇에 이가 나갔는데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것 같다. 다른 곳에서도 이런 것을 몇 번 발견했는데 말이다. 음식의 맛은 그럭저럭 괜찮았으나 먹으면 먹을 수록 느끼함이 더해져 샐러드와 탄산음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