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웃 마을 이야기(Asia)

[울란바토르] 수채화 같은 몽골의 하늘 몽골하늘은 어느 방향에서 보든, 어떤 모습을 보든 모두 아름답다. 어느 하나 버릴 것이 없다. 몽골은 여름의 거의 대부분 날들이 이런 하늘을 가진다. 보름가까이 이 곳에서 지내면서 늘 파란하늘과 흰구름을 볼 수 있어 너무 좋았다. 그리고 밤이 되면 크고 밝은 달빛과 함께... 한번은 보름달이 떴는데 정말 너무 큰 달이었다. 우리나라에서 하늘 저멀리 떠 있는 달이 아니라 바로 눈 앞에 있는 달. 구름도 살짝 하늘을 향해 뛰면 잡을 수 있는 솜사탕같은 구름이 많았고, 땅에는 햇빛에 비친 구름의 그림자가 비칠 정도로 가까이 있었다. '몽골이 정말 고원지대구나...'라는 생각을 할 수 있었지. 그래서 그 곳에서 하늘을 향해 얼마나 뛰었는지 모른다. 혹여나 해나 구름이 내 손에 닿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더보기
[울란바토르] 징기스칸 공항에 도착하다. 인천공항에서 출발한지 3시간여만에 몽골 울란바토르 징기스칸 공항에 도착했다. 인천에서의 출발이 정해진 시간보다 1시간 조금 넘게 지체가 되어 도착도 조금 늦었는데 마중나와있는 분들이 좀 힘드셨을 것 같다. 징기스칸 공항은 항상 밤에만 가게 되어 주변 모습을 제대로 볼 수가 없었다. 도착도 캄캄한 밤, 출발도 캄캄한 밤. 원래는 울란바토르 공항이었는데 올해 몽골제국건국 800주년을 기념하여 징기스칸 공항으로 이름을 바꾸었단다. 몽골은 징기스칸을 앞세워 그들의 나라를 세상에 알리기 위해 무지하게 노력하는 듯 보였다. 여기저기 징기스칸을 빼고는 이야기할 수 없었기 때문에... 8월 초순 한창 더운 날씨였지만 몽골에 발을 내딪자 너무 추워 긴팔의 옷을 꺼내입고 첫인사를 했다. 원래 비가 잘 내리지 않는 곳(연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