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갓바위

장흥에서 목포까지 걷기 좋은 곳, 탐진강 둔치 공원 & 평화광장 멋진 가이드의 안내 덕분에 몰랐던 곳들을 많이 알게 된다. 국내 여행을 많이 다녔다 생각했는데 가만히 보니 모르는 곳 투성이다. 이렇게 조금씩 알아가는 재미가 쏠솔하다. 서울을 기준으로 정남쪽에 있다는 정남진.. 이곳에 토요일마다 열리는 상설 시장이 있다. 비록 늦은 시간에 도착해서 생생한 시장 풍경을 볼 수 없었지만 이번엔 이곳에 토요시장이 있다는 것을 안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다. 다음에 오게되면 꼭 정남진 삼합을 먹어보리라... ^^ 시장을 벗어나니 시원한 풍경이 눈 앞에 펼쳐졌다. 탐진강이라는 이름 많이 듣긴 했는데 이곳일 줄이야~ 아이나 어른이나 산책하기 딱 좋은 곳이다. 6월 말, 물놀이하기엔 조금 이른 날씨임에도 아이들의 에너지는 기온을 능가하나 보다. 다슬기를 잡는건지 어른들도 종종 보인다... 더보기
바람에 몸을 맡겨 흔들려도 좋을 거제도 바람의 언덕 & 신선대 푸른바다에 부서지는 파도면 충분하다 생각했다. 그래서 바다만 보면 그 속으로 뛰어들어가고 싶었다. 이런 내게 멈추어 서 바라보라고 말을 건낸다. 바람이었을까? 바다였을까? 덕분에 최고의 풍경을 만났다. 역시 최고의 풍경을 알아보는 사람의 마음은 다 똑같나 보다. 거제도에서 인기있는 펜션들은 죄다 여기 모인 것 같다. 그래도 아직까지 그렇게까지 흉칙해보이진 않으니 다행이라 해야하나? 이 모습을 유지해갈 수 있음 좋을텐데... 내친김에 바람의 언덕까지 가보기로 했다. 바람의 언덕은 처음이다. 비교적 최근에 생긴 볼거리이기도 하고, 환상적인 자연경관에 이리저리 밀리다보니 이제야 우리의 만남이 성사되었다. 조금 설레이기도 하고, 기대가 되기도 하고... 이런 설레임 참 오랜만인 것 같다. 바람의 언덕을 상징하는.. 더보기
[후쿠오카] 학문의 신을 만나러 다자이후텐만구로 가는 길 다자이후텐만구는 학문의 신을 모시는 신궁(神宮)이다. 일본은 28,000개의 종교에 300만명의 신을 모시고(?) 있다. 이런 숫자놀음이 우스울만큼 엄청나게 많은 신이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어쩌면 일본여행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게 많은 신사들일 것이다. 이곳 다자이후텐만구는 신궁이라고 불리는데 신궁은 신사보다 더 상위의 개념이라 생각하면 된다. 신들 가운데에서 더 높이 받들어지고 있는 신을 모시고 있는 곳으로 일본에서 신궁이라 불리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는 걸 보면 이곳이 꽤나 중요한 위치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곳에서 신으로 모셔지고 있는 사람(?)은 헤이안 시대를 살았던 스가와라 미치자네(845~903)이다. 어릴적부터 신통하다는 말을 들으며 일본 귀족의 화려한 문화를 꽃피웠다. 하지만 뛰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