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구항

동해의 짙은 푸름에 빠져든다, 영덕 블루로드! 아침 일찍 눈이 떠졌지만 몸은 아직 이불 속이다. 창밖으로 어슴푸레 보이는 하늘은 내가 원했던 하늘이 아니었다. D-day를 정하고 하루에도 몇 번씩 인터넷 날씨를 찾아보며 첫 소풍을 앞둔 어린아이처럼 설레임과 걱정을 반복했다. ... 역시나 기대와 현실은 평행선을 고수했고, 결정장애를 가진 나는 짧지 않은 고민에 빠져야 했다. ‘그래, 칼을 뽑았으니 어떻게든 해보자’ 하는 심정으로 주섬주섬 짐을 싸고 길을 떠났다. 하늘은 금방이라도 비가 쏟아질 것 같았지만 내 마음은 햇살로 가득했다. 이거면 된거다. 그래, 나는 진짜 “블루”를 찾아 떠난다. 길에도 색이 있나요? 몇 년전부터 들끓고 있는 걷기 여행에서 떠오르는 강자가 있다. 바로 2015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에서 테마관광분야에 선정된 영덕 블.. 더보기
영덕 블루로드에서 만난 개성만점의 어촌 마을 3촌 3색 일상이 지루하고 삭막하다 여겨질 때 가장 편하게 찾을 수 있는 곳은 동해바다였다. 바쁜 탓에 근래에는 잘 찾지 못했지만 그래도 결국 찾는 곳은 바로 이곳, 7번국도 포항-영덕에 이르는 길이다. 사람냄새나는 어촌마을(강구항/노물리/경정리/원조대게마을) 아무래도 없는 시간 쪼개 가다보면 목표를 정해두고, 목표수행에만 집중하게 된다. 그러다 보면 놓치게 되는 풍경이 생기기 마련... 이번엔 좀더 여유를 가지고 즐기는 느린 여행을 해보기로 했다. 눈을 감고도 무엇이 있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의외로 새로운 풍경들이 눈에 많이 들어왔다. 걷다보니 재미로 보고 웃고 지나쳐도 누군가에겐 생활터전이라는 사실에 새삼 관심이 간다. 겨울, 봄 동안 대게로 떠들썩했던 이곳은 여름이 되어 금어기를 맞았지만 이미 잡아둔 .. 더보기
[영덕] 대게와 홍게를 맛보러 가는 길 봄이 온듯 오지 않은 듯 알 수 없는 그때... 벌써 3주가 지났구나. '봄이구나'싶으니 차가운 바람이 마음을 닫게 만들고, '아직 겨울이야'라고 생각하려니 이미 가까이 온 봄바람에 내 마음이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 2년만에 온 식구가 만나 짧지만 즐거운 나들이를 떠났다. 재작년 헤이리 이후 처음이다. 이번 가족여행의 테마는 맛집 투어다. 나이가 들수록 자꾸 먹는 것에 대한 집착이 커지는 것 같다. 어쩜 나이때문이 아니라 점점 단순해져가는 나 때문일지도 모른다. 여튼 어디를 가도 맛있는 걸 빼놓을 수 없다. 외국에선 그러지 못하니 내 나라에서라도 실컷 먹고 즐기자는 마음이 반영된 것일 수도 있다. 겨울부터 엄만 '대게'를 노래하셨다. 이제야 찾게 되었지만 멀리 있던 동생이 와서 함께했기에 시간이 조금 늦.. 더보기
[영덕] 해맞이 공원에서 바람과 맞서기 영덕 해맞이 공원의 풍경 해맞이 공원은 새해 아침 첫 해를 볼 때 가야할 것 같지만 지금도 충분히 좋다. 흐릿한 하늘의 해맞이 공원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으면서도 잘 어울린다. 나는 바다가 너무 좋다. 무엇이든 다 받아들일 것 같은 바다가 좋다! 매년 첫날 세상살이 계획을 짤 때 내가 꼭 빼먹지 않고 넣는 것이 있다. 4계절의 바다보기! 지킬 수 있을 때도 있고, 그렇지 못할 때도 있지만 그런 꿈을 꿀 수 있다는 것도 나에게는 너무나 큰 행복이다. 영덕대개의 상징물인가? 누가봐도 딱 알아챌 수 있게끔... 풍력발전소 6년쯤 전이었나? 7년쯤 전이었나? 대구에서 포항을 거쳐 설악산까지 환상의 7번국도를 타고 간 적이 있다. 그 전엔 우리 나라에 이런 도로가 있다는 걸 몰랐다. 바다를 인접한 도로... 까딱.. 더보기
[영덕] 대게를 만나러 강구항으로... 대개의 참맛을 느끼러 영덕을 향하여... 올겨울엔 대개를 먹을 기회가 많은 것 같다. 바닷가에서 먹는 대개의 맛은.. ㅋ~ 이루 말할 수 없다. 7번국도와 인접한 해변 바닷가에 있는 시장에 가면 볼거리가 많다. 고기들이 뛰면 나도 함께 뛸 것만 같다. 파닥파닥~ 역시 대개는 영덕대게, 그 중에서도 강구항 ^^ 날카로운 집게로 자기들끼리 싸워 다리가 떨어지는 경우가 있어 집게에 고무줄로 묶어뒀다. 웃기면서도 얼마나 답답할까... 날씨가 완전히 흐린 것도 아니었는데 왜 이리 우중충한지 몰겠다. 다시 바닷가로 나가는 배 한척이 너무 외로워보인다. 누가 이런 짓을 했을까... 나도 저 새처럼 날 수 있으면 좋겠다. 그러면 어디든 가고싶은 곳은 어디든 갈 수 있을텐데... 갑자기 태안 앞바다가 생각났다. 몇 번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