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게트라이데가세

[루체른] 캔버스가 되어버린 스위스 작은마을 퐁듀와 함께 모든 의지가 날아가버린 것 같다. 가야 할 목적지를 잃은 것이다. 생각 외로 빨리 문을 닫는 루체른의 패턴(심지어 대형마트도 문을 닫았다)으로 갈 수 있는 곳이 하나도 없다. 그래서 똑같은 길만 몇 번을 생각없이 돌아다닌다. 무슨 방황하는 청소년도 아니고, 집에 들어가기 싫어 이렇게나 헤매다니... 비록 문닫힌 상점이지만 그래도 스위스 전통을 담은 장식품들이 간간히 눈길을 끌기도 하지만 들어가 볼 수도 없어 성냥팔이 소녀처럼 유리창을 사이로 두고 침만 꿀꺽꿀꺽 삼킨다. 스위스의 상징? 시계하면 스위스, 옛날엔 스위스에 오면 장인의 땀이 스며있는 시계하나 사가야겠단 생각을 했는데 것도 쉽지 않네. 괜찮다 싶은건 너무 비싸고, 그렇지 않으면 우리동네에서도 살 수 있는 것들이고... 역시 우리는 .. 더보기
[잘츠부르크] 간판도 예술이 될 수 있는 게트라이데가세 게트라이데 거리라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간판을 떠올린다. 특이하고 이쁜 철제 간판들 덕에 이 곳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꼽히기도 한다. 간판의 아이디어가 참 뛰어나단 생각을 했지만 단순히 간판만 보고는 그 상점에서 무엇을 파는지 알지 못할 곳도 몇 군데 있다. 예전 TV에서 봤는데 여기 철제 간판을 만드는 장인들은 엄청난 자부심과 자신감을 가지고 있으며 몇 대를 거쳐서 가업으로 잇고 있는 곳도 있다는 것을 들었다. 게트라이데가세이 있는 간판들은 똑같이 생긴 것이 하나도 없다. 다들 개성 만점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이곳에 있는 것이 어색하게 느껴지는 간판도 하나 없다. 세계 어디를 가도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맥도날드, M자, 산 모양의 맥도날드 간판은 전 세계 공용으로 통한.. 더보기
[잘츠부르크] 365일 날마다 크리스마스 잘츠부르크 구시가지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인 게트라이데가세 거리를 거닌다. 5층 남짓한 건물들이 질서정연하게 줄을 서 있고, 그 아래 쇼윈도에는 너무나 아기자기하고 이쁜 것들을 파는 곳이 너무 많다. 간혹 명품샵 같이 생겨 들어가는 것도 조심스러운 곳이 있지만 작은 소품들이 이끄는 손길을 모른척 하기가 적잖이 힘들다. 계속 보고 있으면 모두다 가지고 싶은 마음이 너무 커져버린다. 눈 떼기 어려울 만큼 아름다운 모습으로, 과거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모짜르트가 숨쉬고 있던 그 때의 모든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듯 고전틱한 분위기를 많이 보여준다. 이곳은 언제나 부활절이다. 사철내내, 1년 365일 부활에 관련된 상품들만 판매하고 있다. 달걀로 만든 공예품이 손대면 깨질 것 같아 눈으로만 조.. 더보기
[잘츠부르크] 음악의 도시에서 만난 사람들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으로 유명한 미라벨 정원은 잘츠부르크 신시가지에 있다. 17세기 대주교였던 볼프 디트리히가 애인인 잘로메 알트에게 바친 궁전이란다. 더 놀라운 것은 그들 사이에서 15명의 자식이 있었단다. 지금으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 빈번하게 일어났던 절대적 권력의 성직자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증거물이다. 하지만 그들의 로맨스는 그리 행복하진 않았던 것 같다. 주교였던 디트리히가 권력을 잃고 난뒤 애인이었던 잘로메 알트는 궁을 빼앗겼고, 죽음을 당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그 이후로는 대주교의 별궁으로 사용되었다. 18세기 초에와서 힐데브란트가 개축했고, 이름도 지금의 이름 미라벨 궁전으로 바뀌었다. 이후 한번의 화재가 있었고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1950년 이후로는 시청사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