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왕궁

프라하에서 보는 마리아테레지아의 흔적 비투스 성당에서 나와 구왕궁을 둘러본다. 비엔나에서 만난 철의 여인 마리아테레지아를 이곳에서도 만날 수 있었다. 합스부르크 왕가가 얼마나 번성했는지 헝가리, 체코까지 그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구왕궁에 들어모녀 마리아테레지아의 초상화와 그의 남편 프란츠 1세의 초상화가 걸려있고 의회의 방에는 왕의 자리를 중심으로 여러 자리들이 마련되어 있다. 이곳은 30년 전쟁 발발원인으로 유명한다. 어찌됐건 간에 왕의 자리를 중심으로 최고 재판이 이루어졌다고 한다. 양 가쪽으로는 긴의자로 참석하는 자들이 앉을 수 있다. 대주교, 성직자, 귀족, 기사들의 자리가 각각 지정되어 있는 듯 하다. 구왕궁에 들어서면 굉장히 넓은 홀이 하나 나온다. [왕과 나]와 같은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화려한 무대회 같은 것에 적격인 .. 더보기
[비엔나] 말하는 마네킹을 만나본 적이 있나요? 신왕궁을 지나 구왕궁으로 간다. 시간이 지나면서 관광객이 많아지니 하나하나 조금씩 보기가 힘들어졌다. 특히 주일이다보니 더 많은 사람들이 온 것 같다. 그래서인지 거의 밀리다시피하여 이곳저곳을 다닌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도 왕궁 예배당이 쉬는 기간이라서인지 이쪽에는 조금은 한산한 분위기였다. 왕궁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이라는데 워낙에 잘 지어놓어 오래됐다는 느낌을 못받을만큼 좋아보였다. 오스트리아의 대부분의 왕들이 이 곳에서 거쳐했다고 하니... 건물색이 호프부르크 왕궁의 다른 건물들과 조금 차이를 보여 계속해서 눈길이 가게된다. 마리아테레지아가 스위스 근위병에게 경비를 명령하여 이름이 스위스 문이란다. 이 문을 넘어가면 왕궁 예배당이 있다. 생각보다는 단촐한 왕궁 예배당. 하지만 호프부르크 왕궁 안에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