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라벤 거리

[비엔나] 우리가 알고 있는 비엔나 커피의 진실 드디어 비엔나에도 해가 지기 시작했다. 우리나라보다 훨씬 늦게 해가 지기 시작하는지라 느껴지는 시간보다 실제시간은 훨씬 더 늦다. 그럼에도 길거리에는 사람들이 많다. 가는 주말을 보내기가 아쉬운 사람들이겠지. 피터아저씨와 헤어지고나서 거리를 좀 쏘다녔더니 금방 해가 져버린다. 더이상 뭔가를 해보기도, 어딘가를 가기도 힘이 들 것 같아서 마지막으로 선택한 것이 비엔나 커피 마시기이다. 커피를 밥먹는 것만큼 좋아하는, 그야말로 커피홀릭인 나로서는 이곳에서의 커피 한잔을 포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곳으로 떠날 때 가방 가득히 커피믹스를 채워왔지만 비엔나에서는 꼭 비엔나커피를 마시고 돌아오리라 굳게 다짐했었다. 커피의 유명 원산지도, 커피의 유명 가공지도 아닌 비엔나가 무슨 이유로 커피의 고유명사가.. 더보기
[비엔나] 비엔나 시내에서 볼 수 있는 것들 궁전기행을 마치고 비엔나 사람들 삶의 한 복판 시가지로 들어왔다. 여기에서 '시가지'라는 개념이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그런 개념과 유사할지 모르겠지만 그 모습은 대구의 중앙로나 서울의 명동이나 크게 달라보이지 않았다. 대신 비엔나 예술의 향기는 한껏 느낄 수 있었다. 물의 양과 액체의 종류에 따라 소리가 달라진다. 꼭 피아노 조율하는 사람처럼 섬세하게 소리들을 다듬어 간다. 컵은 물 먹는데만 써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멋진 악기가 될 수 있다는데 놀랐다. 케른트너 거리에 있는 많은 악사들이 비엔나가 음악의 중심이라는 것을 다시한번 각인시키려는 듯이 곳곳에서 멋진 연주를 하고 있다. 처음 보는 새로운 악기들도 많고,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악기들이 조화로운 음색을 내면서 사람들을 하나, 둘 모으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