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도여행

오래된 목조주택이 변신한 카페, 목포 '행복이 가득한 집' 수풀이 가득 우거진 요상한 주택, 굳게 닫힌 철문 안으로 비밀스런 공간이 숨어있을 줄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오전까지만 해도 닫혀있던 카페가 동네산책을 하고 나니 누구든 환영한다며 활짝 열려 있었다. 마치 정글 속으로 들어가듯 수풀을 헤치고 들어가면 아담하게 잘 꾸며진 오래된 목조가옥이 나온다. 이 떄만 해도 이 카페가 이렇게 내 맘을 앗아갈지 상상도 못했다. 카페 은 목포근대역사관 근처에 있는 많은 전통가옥들 가운데 하나다. 오래된 일본식 목조가옥을 최대한 그대로 보존하면서 현대적 생활양식을 반영했다. 카페가 아니라 누군가의 집을 찾아와 둘러보는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 건물도 건물이지만 손때 묵은 인테리어 용품들에도 오랫동안 시선이 머문다. 꼭 근대건축 박물관에 온 듯한 느낌이다. 2층에 자리잡.. 더보기
땅끝마을 해남이 내려다보이는 두륜산 전망대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들은 그 만남 자체가 큰 행복이다. 거기다 그 만남이 이루어지는 장소와 먹거리까지 멋지다면 이 보다 더 완벽한 여행이 있을까. 처음으로 가보는 목포와 해남, 언제나 가보고 싶은 곳이었지만 너무 멀어 선뜻 가보지 못했던 곳을 친구들과 함께 가게되니 더 바랄 것이 없다. 세발낙지가 ‘가느다랄 세(細)’를 써서 세발낙지라는거 처음 알았다는... ㅠ 왜 남도여행이 먹거리 여행이라고 하는지도 이제야 알았다는... 아직 갈길이 멀구나. ▲ 두륜산 케이블카 건설 당시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케이블카(1.6km)였는데 지금은 통영 케이블카(http://www.kimminsoo.org/99)에 그 자리를 내주었다. 한번에 50명 정도 탑승할 수 있으며 정상까지 1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 정상에는 사방.. 더보기
바람에 몸을 맡겨 흔들려도 좋을 거제도 바람의 언덕 & 신선대 푸른바다에 부서지는 파도면 충분하다 생각했다. 그래서 바다만 보면 그 속으로 뛰어들어가고 싶었다. 이런 내게 멈추어 서 바라보라고 말을 건낸다. 바람이었을까? 바다였을까? 덕분에 최고의 풍경을 만났다. 역시 최고의 풍경을 알아보는 사람의 마음은 다 똑같나 보다. 거제도에서 인기있는 펜션들은 죄다 여기 모인 것 같다. 그래도 아직까지 그렇게까지 흉칙해보이진 않으니 다행이라 해야하나? 이 모습을 유지해갈 수 있음 좋을텐데... 내친김에 바람의 언덕까지 가보기로 했다. 바람의 언덕은 처음이다. 비교적 최근에 생긴 볼거리이기도 하고, 환상적인 자연경관에 이리저리 밀리다보니 이제야 우리의 만남이 성사되었다. 조금 설레이기도 하고, 기대가 되기도 하고... 이런 설레임 참 오랜만인 것 같다. 바람의 언덕을 상징하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