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틀담 성당

[파리] 다시 찾은 노틀담 성당 유럽의 성당들은 천정이 높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천정이 높은 곳들은 깊은 울림을 담아 천상의 소리를 들려준다. 노틀담도 확인해보진 않았지만 충분히 천상의 목소리를 담을 것 같다. 가까이까지는 갈 수 없게 해 멀리서 바라볼 수 밖에 없다. 노틀담의 상징으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장미 스테인글라스이다. 노틀담이라는 말이 '성모 마리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것을 혹시나 이 곳을 방문한 사람들이 잊을까 걱정해 성모상이 여러가지 모습으로 서 있다. 노틀담이 지어지던 모습을 모형으로 보여주고 있다. 노틀담 성당의 외형은 우리가 찬찬히 볼 수 없으니 이 모형을 통해 살펴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노틀담에서 돌아올 때 성모님을 모셔왔다. ^^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파리] 기도하는 곳 노틀담 노틀담을 다시 찾았다. 어제 제로 포인트를 너무 세게 밟아서인가? 제로 포인트를 밟으면 다시 이 곳을 찾게 된다더니 정말인가보다. ^^ 다시 찾은 노틀담은 어제의 모습과는 다르게 다가왔다. 이곳을 오가는 많은 사람들이 인종도 다르고, 국적도 다르고, 원하는 바도 모두 다르지만 간절함을 담아서, 각자의 염원을 담아 불을 켠다. 그 간절함에는 같은 마음이 담겨있다. 떠들썩한 관광객들 사이에서도 간절하게 기도하는 사람은 침묵 속에 있다. 그 분의 응답이 떠들썩함 속에서 사라질까 두려운지 조심스럽게 두 손을 모으고, 하늘을 향해 안테나를 쏘아 올리면서... 그녀는 하늘의 응답을 들었을까? 성당은 기도하는 사람이 있을 때 가장 아름다운 것 같다. 고백소에서 잃어버린 양을 기다리듯 한 명의 회개하는 자를 기다리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