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이아몬드헤드

빅아일랜드를 여는 두 개의 대문, 힐로공항 & 코나공항 짧은 오아후 여행을 마치고 새벽부터 서둘러 빅아일랜드로 향하기 위해 호놀룰루 공항을 찾았다. 체감무게 100kg이 넘을 것 같은 눈꺼풀을 겨우 받쳐들고 공항에서 따뜻한 커피 한잔과 버거킹 햄버거로 아침식사를 마치고 빅아일랜드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라탔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너무 일찍 공항으로 향했는지 사람들이 가득한 공항에서 한참을 기다렸기에 조금은 지친 몸이었지만 빅아일랜드에 도착하면 화산의 활력을 받아 힘내서 다닐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먼저 떠오른 비행기를 보며 오아후와 인사를 나눈다. 저 멀리 다이아몬드 헤드와 와이키키 해변을 보며 언제쯤이면 이곳에 다시 올 수 있을까 생각해보지만 앞 일은 알 수 없는 터, 그리 머지 않은 미래가 되기를 바래본다. 드디어 빅아일랜드 힐로공항에 도착! 그러나... .. 더보기
[오하우] 하와이의 7번국도-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를 가다 오하우 여행의 본격적인 출발이다. 창 밖이 밝아지기가 무섭게 차를 몰고 나와 하와이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해변도로를 따라 드라이브를 시작한다. 출발 포인트에서 봐야할 곳을 고른다면 바로 와이키키 해변의 대표적 볼거리인 다이아몬드 헤드를 들 수 있다. 다이아몬드 헤드는 하와이를 처음 발견한 제임스 쿡 선장이 이곳 정상에서 발견한 돌 때문에 생긴 명칭이라 한다. 하와이의 강렬한 태양에 빛나는 돌을 보며 그는 다이아몬드인줄 알고 다이아몬드 헤드라는 이름을 붙였단다. 그 돌이 다이아몬드가 아님을 알고 나서 쿡 선장의 기분이 어땠을까? ㅎㅎ 한번의 헤프닝으로 끝났겠지만 덕분에 이곳은 반짝반짝 빛나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 와이키키에서 출발하여 H1을 타고, 다시 72번 도로를 옮겨타면 오하우의 해변도로에 들어서게 .. 더보기
[하와이] 오아후 아웃리거 리프 온 더 비치(Outrigger Reef On The Beach)호텔&리조트 이용기 공항에서 렌트한 차를 가지고 일단 숙소로 향했다. 밤비행으로 아침에 도착하다보니 피곤함과 새로운 환경에서의 혼란스러움으로 무장한 몽롱한 정신이 아직 나를 놓아주지 않는다. 10년을 넘게 운전하고, 나름 무사고 Good Driver라 자부했는데 완전 초보운전자 마냥 운전대를 두 손으로 꼭 잡고, 좌우, 앞뒤 살피느라 정신없었다. 같은 길을 오가는 실수를 몇 번하고는 우여곡절 끝에 호텔에 도착했다. 이미 예약된 호텔이라 간단히 체크인 서류를 작성하고 방으로 향한다. 1006호, 이곳이 2박 3일동안 편안한 내 안식처가 되어줄 곳이다. 'exclusively for you'는 와이키키 해변 주변의 부티크, 레스토랑, 선물샵 등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는 쿠폰이 가득 담겨 있다. 물론 하나도 사용하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