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오페라의 유령(The Phantom of the Opera) 2010. 11. 5 대구계명아트센터 윤영석(팬텀), 최현주(크리스틴), 손준호(라울) 근 6개월이 지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이제와서 포스팅 하는 이유는... 오늘 낮에 읽은 책의 한 구절 "내러티브는 사람들이 자신의 삶을 이해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인간의 경험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내러티브는 인간 경험에 가장 가까이 있고, 따라서 그 경험을 왜곡시키지 않는다." 때문이다. 나의 지난 시간들이 과거가 되면서 변형되거나 잊혀지는 것이 싫었고, 내 삶의 흔적을 나의 목소리(하나의 내러티브)로 재구성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블로그를 만들어 운영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 더 얻고자 했던 것은 글쓰기의 연습장으로 쌓여가는 만큼 나아질 수 있을 것.. 더보기
[뮤지컬] 유로비트 - 지난 공연 회상 2008. 6. 17 대구오페라하우스 2008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개막작... 타이틀이 무지 화려하다. 타이틀 뿐만이 아니다. 포스터, 공연 시작 전 공연장의 모습 모두가 화려하고 시끌벅적하다.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은 pre페스티벌에서 [지킬 앤 하이드]를 보고 이번이 두번째다. 하기야... 이제 2회이니 작년 빼고는 본 셈이다. 그래도 개막작을 함께한다는 설레임과 나름대로의 의미부여로 엄청 기대하고 있었다. 국내 초연이라 궁금증도 컸다. 운이 좋게도 공연 몇 시간 전 초대권까지 받게 되었으니... 이번 리뷰는 [유로비트]라는 한편의 뮤지컬에 대한 리뷰라고 하기 보다는 제2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에 대한 리뷰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사실 한 편의 공연으로 모든 것을 판단할 수는 없겠지만 이러한 하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