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맛집

대구에서 맛보는 신선한 바닷가재, 해운대 랍스타(수성구) 여름이 되니 은근 외식할 일이 많아졌다. 요즘 조카 돌본다고 많이 지치신 엄마를 모시고 조카와 함께 찾아간 해운대 랍스타!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최근 수성구 맛집으로 많이 언급되고 있었다. 만촌네거리에 있는 수성아크로타워 1층, 주차시설이 완벽해 모임장소로 아주 좋다. 안팍으로 마련된 수족관엔 신선한 바닷가재들이 가득... 최근 대구에도 바닷가재집들이 많이 늘어나 선택의 폭이 커지고 있다는 반가운 뉴스~! 해운대 랍스타에서는 캐나다산 생랍스타를 주재료로 한다. 매일매일 수급을 받아 신선함을 유지하는 것이 맛의 열쇠다! 문을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범선들은 바다로 달려가고 싶은 욕구에 펌프질을 해댄다. 모던한 내부 분위기도 맘에 든다. 조카때문에 조금 걱정을 했는데 아기용 식탁의자를 셋팅해주셔서 아주 편리했다... 더보기
환상적인 정원을 가진 카페, 대구 비밀의 정원(Secret Garden) 지난 겨울 찾았던 카페 시크릿 가든(Secret Garden)~ 봄이나 여름에 오면 참 좋겠다 싶었는데 정말 환상적인 모습으로 변해 있었다. 갑자기 가게 되어 핸드폰 사진으로만 담아 아쉬움이... 향기 좋고, 따뜻해서 봄이 온줄 알았는데 네가 온거였구나. 팔공산 중턱에 이름처럼 비밀스러운 카페가 있다. 최근 인터넷을 통해 많이 알려졌지만 한 때는 아는 사람만 안다는 그곳! 30도를 웃도는 열기까지 휘릭~ 날려버릴만한 곳이다. 커피도 있고, 잎차도 있고, 더운 여름에 맞는 계절 음료도 다양하게 있지만 시크릿 가든에서는 이곳에서 키워 만든 허브차를 맛보다는 것도 좋다. 스무디에 꽃잎을 하나 띄웠을 뿐인데 작품이 되어버렸다. 시크릿 가든의 매력은 환상적인 정원을 가졌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쩌면 카페에서 차를 .. 더보기
다음 주가 기대되는 1박 2일 대구 딸기 케이크(커피명가) 지난 3월 14일 대구를 스쳐지나갔던 1박 2일팀... 커피명가와 연결된 지인들이 많아 그들이 온다는 이야기를 들었으나 차마 가진 못하고 방송을 기다렸는데 1주를 더 기다려야겠네요. ㅎㅎ 방송에서 소개된 대구 대표 먹거리 칼국수, 따로국밥, 납작만두, 막창, 딸기 케이크... 사실~ 이상의 조합에서 딸기 케이크는 좀 쌩뚱맞은 감이 있으나 뭐... 그 만큼 인지도가 있는건 사실이니까요. 겨울 시즌메뉴인 딸기 케이크가 곧 마감된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올 겨울에도 달달한 딸기 케이크로 우울한 기분을 달래기도 했었는데 급 명가 케이크가 그리워지네요. 탱탱한 딸기가 층층이 쌓인 진짜 수제 케이크... 눈도, 입도 모두가 즐거워지는 커피타임~ 전 명가의 티라미슈를 더 좋아하긴 하지만요. ^^ 하지만 커피명가의 진면.. 더보기
대구 수성구 맛집 추천: 인디아 샤카(India Shaka) 오랜만에 가족들과의 저녁식사. 인디아 샤카(India Shaka)라는 인도음식점으로 향했다. 대구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인도음식점이 몇 군데 있지만 인디아 샤카는 인도요리(대구 커리)를 중심으로 이태리 요리(대구 파스타)인 파스타, 피자 등도 있어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이곳으로 향했다. 과거엔 주로 상가지역을 중심으로 들안길, 카페골목 등의 이름으로 유명 식당가를 이루었는데 최근엔 대구에서도 주거지역을 중심으로 꽤 괜찮은 카페나 음식점들이 생기고 있어 추천할 곳들이 많아지고 있다. 오늘은 그 중에서도 대구퓨전음식을 맛볼 수 있는 수성구 맛집 인디아 샤카. 강렬한 색을 내부 인테리어로 사용하고 있지만 부담스럽지 않고 따뜻한 분위기를 한껏 느낄 수 있었다. 피자와 파스타, 카레 등의 단.. 더보기
대구프린스호텔옆 트항뜨 트와 33레스토랑(대구맛집추천) 대구문화포털 이놀자 데뷰 (http://www.enolja.com) 연말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근사한 식사하자고 말해놓고선 바쁘다는 핑계로 연말을 그냥 보내버렸다. 오늘, 몇 가지 거사(?)를 끝내고 약속대로 저녁식사를 위해 오랜만에 가족들이 함께 외출했다. 가족들이 함께한 곳은 대구 프린스호텔 옆에 위치한 트항뜨 트와 33레스토랑. 자주 들렀던 곳은 아니지만 간간히 오가던 길이었는데 이런 곳이 있었는지 왜 몰랐을까? 런던 코르동 블뢰(Le Cordon Bleu)를 수료하고 런던 레스토랑에서 근무한 경험을 가진 쉐프가 운영하고 있다는 말에 살짝 궁금함이 생겼다. 유럽에서도 영국은 특별한 대표 음식이 없기로 유명한 곳인데 말이다. 역시 이런 말은 무지한 사람들이나 할 수 있는 말이었다. 코르동 블뢰는 세계.. 더보기
산 속의 기분좋은 휴식처-다강산방 오랜 추억이 담겨있는 장소를 찾는 건 언제나 기분좋은 일이다. 특히 오랜 시간이 지나도 처음 봤을 그 때와 같은 모습이라면 더욱 더 그럴 것이다. 문득 추억의 틈새에서 기억해낸 그 장소. '없어졌으면 어쩌나'하는 생각으로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찾았는데... 다행이다. 그대로였다. 흘러가는 시간의 속도를 알아차렸을 땐 이미 너무나 많은 것들이 변해버린 뒤다. 그래서인지 그 속에서 나 말고도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것을 찾아냈을 때의 기쁨이란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이다. 그래서였을까. 주차장에서 입구까지 가는 5분 남짓 안되는 시간 동안 얼마나 많은 기대와 설렘이 생겨났는지 모른다. 저 멀리 보이는 작은 건물, 아~ 예전 그대로였다. 봄이 오는 소리와 함께 다강산방을 다시 만났다. 이곳을 운영하는.. 더보기
한끼 식사가 되는 수제 햄버거, 대구 버거 프로젝트(burger project) 지난 주말 기분전환도 할겸해서 들렀던 백화점. 여행할 땐 괜찮은데 평소엔 사람들이 많은 곳엔 가지 않는 묘한 습성때문에 백화점도 얼마만에 온 건지 모르겠다. 점점 추워지는 겨울에 대한 대비도 하고, 출출한 배도 채우고... 오랜만에 나오니 흥미로운 것도 꽤 있었다. 배를 채우기 위해 찾은 백화점 푸드코드에서 오늘의 메뉴로 결정한 것한 것은 햄버거! 밥이 아닌 간식거리로 여겨졌던 햄버거가 요리가 되어 한끼 식사로 당당히 자리잡는데 크게 이바지한 수제 햄버거를 먹기로 하고 버거 프로젝트로 향했다. black & White의 모던한 디자인으로 깔끔한 인상을 풍기는 이곳은 기존 햄버거 전문점들과는 첫인상부터 차별적이다. 청소년기를 넘어서면서 내게 햄버거는 시간이 없어 빠르게 이동해야 할 때 주로 차 안에서 먹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