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요토미 히데요시

오사카성(大阪城)의 벚꽃 엔딩 일본여행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오사카지만 우리의 인연은 어찌 그리 맞닿을 수 없었는지... 계획이 몇 번이나 무산되어 이젠 거의 포기하다시피 생각도 않고 있었는데 묘하게도 이렇게 만나게 되었다. 단, 하루! 짧은 일정이었기에 가장 오사카 다운 곳을 찾아야했고, 그래서 선택한 곳이 바로 오사카성(大阪城)이었다. 오사카성은 오사카라는 도시를 대표하는 곳이기도 하지만 봄날 벚꽃놀이의 정수라고도 할 수 있어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의 행렬이 끊이지 않는다. 거의 막바지인듯 보이는 벚꽃은 내리는 비에 하염없이 흔들리고 있었다. 드디어 오사카성을 만나는 구나. 일본의 성을 몇 군데 보긴 했지만 그곳에서 항상 언급되었던 곳이 오사카성이었다. 그래서 도대체 어떤 곳인지 무척이나 궁금했다. 사실 역사적으로 봤을 때.. 더보기
[후쿠시마] 오우치주쿠에서 에도시대의 흔적을 찾다. 꼭 강원도의 산길과 같은 길을 거슬러 올라가더니 어느 순간 버스가 멈춰 선다. 한참을 왔다고 쉬어가자는가 보다 싶어 버스에서 내리니 이곳이 오우치주쿠(大內宿)란다. 아니, '사진에서 본거랑 다른데?'라는 생각을 하는데 저 멀리서 봉긋봉긋한 지붕끝이 보인다. 겨우 주차장에 내려섰으면서 오우치주쿠의 모든 모습을 원하다니 이건 완전히 물 얹어놓고 라면이 익기를 바라는 셈이다. 이미 저만치 달려간 사람도 있다. '나보다 더 맘이 급한 사람이 있네'라는 생각을 하며, 나도 달려가고 싶은 마음을 억지로 내려 누른다. 주차장 안내소는 근래에 지었으련만 오우치주쿠 건물의 모습을 그대로 닮아있다. 아마도 이곳에서부터 에도시대의 정취를 느껴보라는 작은 배려라 생각하고 살짝 웃음지으며 올라가려는데 더 큰 웃음을 주는 것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