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돈 조반니

[프라하] 돈 조반니의 탄생지 베르트람카 대부분 여행의 마지막 날들은 짐을 싸고, 떠날 준비로, 그리고 비행기를 놓쳐서는 안된다는 압박감 때문에 무언가를 새롭게 본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다행히 우리가 묵었던 호텔 바로 옆에 모짜르트 기념관이 있었다. 프라하를 떠나야 하는 날,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채울 수 있어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맘 같아선 구시가지를 한번 더 가고 싶었지만 그 마음 접고 산책 겸해서 찾아갔다. 조급한 마음에 너무 일찍 찾아갔나보다. 아직 문도 열지 않았거니와 기다리고 있는 사람도 우리뿐... 50코루나(학생할인)로 마지막을 장식한다. 베르트람카 프라하에 있는 모짜르트 기념관이다. 모짜르트의 고향은 잘츠부르크이지만 프라하를 꽤나 좋아했단다. 그래서 자주 프라하를 찾았다고. 단지 몇일 묵었던 집이지만 지금은 모짜르트 박물.. 더보기
[프라하] 프라하에 가면 놓쳐서는 안될 돈 조반니 마리오네트 공연 음악의 도시 비엔나에 못지 않게 공연이 많은 곳이 프라하이다. 헝가리와 비엔나에서 우연찮게 연주회를 관람할 수 있었지만 그것들은 계획하지 않은 것들이었고, 오기 전부터 마리오네트는 꼭 봐야겠다고 생각했었다. 그 전에 블랙라이트 시어터에서의 공연을 볼 것인가, 마리오네트를 볼 것인가 때문에 한참을 고민하다가 프라하의 상징인 마리오네트를 선택했다. 프라하 성에 가기 전 이 길을 지나 카렐교로 향했다. 그때 우리의 발길을 잡는 한마디, '돈 조반니, 재밌어요. 오천원? 팔천원이랬나?' 여튼... 한국어로 표를 팔기위해 몇 마디를 계속해서 반복한다. 그리고 우리는 흥정을... 그래서 이곳에서 인형극을 보게 됐다. 우리나라 대학로 소극장공연 같은 느낌을 준다. 돈 조반니 장면들 한번씩 인형을 움직이는 손들이 튀어.. 더보기
[프라하] 마리오네트 천국으로 초대합니다. 체코를 여행하는 여행객들이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관광상품은 마리오네트와 크리스탈 제품들이 아닐까. 마리오네트는 줄을 달아서 줄에 따라 움직이게 만든 목각인형을 말한다. 어렸을 때 어디서 본건 있어서 종이로 인형을 만들어 나무젓가락에 실을 달아 움직이게 만들기도 했었는데 그런 추억의 인형을 이 곳에서 보게 되다니. 그것도 오리지날로. 프라하 구시가지로 들어오면 마리오네트를 파는 상점들이 즐비하다. 물론 러시아인형(마트로시카)도 함께 판매하고 있지만 마리오네트의 본거지여서일까. 마트로시카보다는 여러개의 줄로 연결되어 있는 마리오네트가 더 눈길을 끈다. 이러한 상점에서 넋놓고 구경하다보면 언제 시간이 가버렸는지 모르게 엄청난 시간을 보내게 된다. 어쩌면 여행에 지장을 줄 정도로... 상점 높이 달려있는 마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