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올림픽

[영국] 런던 중심에서 만나는 고풍스러운 호텔, The Wellington Hotel 여행을 계획하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항공권을 예약하고, 다음으로는 호텔을 선택한다. 예전에는 그저 잠만 자면 된다고 생각했기에 잠자리에 대해 별로 고민하지 않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숙소를 정하는 것도 꽤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저렴하면서도 편안한 잠자리와 휴식을 즐기면서 접근성도 좋아야하고, 거기가 호텔 자체가 가진 매력도 어느 정도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니 숙소를 정하는게 여간 어려운게 아니었다. 하긴 입맛에 딱 맞는 음식을 찾기가 그리 쉬운가... 아~ 여기서 잠깐!! 숙소를 찾다가 우연히 알게된 좋은 정보! 영국에서는 대학기숙사를 방학기간동안 저렴한 가격으로 일반인에게 대여해주는 참으로 '착한~' 서비스가 있다. 일반적으로 유럽에는 이런 형태의 숙소가 있지만 아직 다른 곳에선 .. 더보기
[영국여행 Preview] 올림픽을 앞둔 런던의 분위기 요즘 TV나 메스컴에서 가장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이 오륜기가 높이 걸린 타워브릿지(Tower bridge)가 아닐까 싶어요. 우리 뿐만 아니라 세계의 시선이 집중된 곳이기도 하지요. 참 감사하게도 올림픽을 앞두고 영국을 다녀왔습니다. 올림픽 기간을 겨냥해보기도 했지만 기본적으로 살인적인 물가에 올림픽 특수를 노리고 하늘 높은줄 모르고 치솟는 물가를 생각하니 쉽지가 않더라구요. 그래서 올림픽의 분위기를 한껏 즐기면서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여행할 수 있는 기간을 선택했습니다. 짧은 기간 축제를 앞둔 런던을 충분히 보자는 생각도 있었지만 운좋게 생긴 영국의 철도티켓을 그냥 버릴 수가 없어 런던을 중심으로 한 기차여행을 떠났습니다. 동남쪽의 브라이튼과 이스트본, 런던의 서쪽에 남북으로 길게 뻗은 코츠월드(코츠.. 더보기
영국이 가진 두 가지 모습을 만나다! 영국에서 한국으로, 아니 집까지라고 해야겠죠? 꼬박 24시간이 걸렸습니다. 2012년 영국을 이야기한다면 떼어놓을 수 없는 것이 올림픽이겠지요. 분주하고 떠들썩한 런던을 예상했었는데 말이죠. 하지만 생각보다 차분한 분위기로 올림픽을 준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오히려 영국을 찾은 관광객들이 더 들떠있는 것 같았어요. 무지하게 많은 관광객들로 런던은 빈공간을 찾기가 힘들었습니다. 반면에 이렇게 조용하면서도 한적한 영국의 모습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시간을 잊은 듯 유유자적하며 오갈 수 있는 시간이 일상에서 얼마나 있을 수 있을지 감사하며 영국의 시골마을을 다녔습니다. 그러나... 그 보다 전 영국의 날씨를 말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초겨울 같은 7월의 영국날씨! 하루도 빠짐없이 비를 뿌려대던 영국하늘! 영원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