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루이16세

[루체른] 호프교회 보고, 스위스 용병의 넋을 기리러 간다. 스위스에서의 3번째 날, 오늘은 기차타고 놀러가는 날이다. 아침 일찍 도시락 싸가지고(oh~ no!), 사가지고(OK!!) 베른으로 가는 날이다. 어제 하루 셋이서 함께한 시간에 푹~ 빠진 나머지 아침에 살짝 고민을 하기도 했지만 서로가 원하는 바가 달라 오늘 하루는 각자가 원하는 곳으로 향하기로 했다. 어제 못다본 호프교회를 들렀다가 서로 원하는 곳으로 떠나기로 했다. 내겐 이른 아침인데 백조떼는 말짱한 정신으로 루체른호 주변을 산책하고 있다. 우리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동물이 아니기에 눈이 많이 가기도 했지만 그 하는 짓이 웃겨 눈길을 빼앗기도 한다. 사람을 위해 만들어 놓은 인도인지, 백조들이 오가는 조도(鳥道)에 사람이 끼어든건지 헷갈리게 만든다. 지들이 이곳의 주인인양 고개를 빳빳이 들고 .. 더보기
[파리] 진정한 휴식을 맛볼 수 있는 곳 튈르리 정원(jardin des Tulleries) 루브르 박물관은 휴관일인데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았다. 하기야... 나도 휴관일인줄 알면서도 이곳을 찾지 않았는가. 파리 시민들에게 루브르 박물관은 유물들을 모아놓은 그냥 박물관이 아닌듯 보였다. 그들의 모습에서 나도 평화를 느낀다. 다시봐도 거대한 루브르의 모습이다. 낮게 떠있는 구름들도 잘 어울리고... 그냥 슬슬~ 걸어다녀도 기분 좋은 날이다. 약간 무지한 말이지만 이곳에 오기 전에 파리에 개선문이 두개인줄 몰랐었다. 그래서 카루젤 개선문을 처음 보았을 때 '명성에 비해서는 좀 작다'는 느낌을 받았었다. 그런데 알고보니 신개선문까지 해서 파리엔 총 3개의 개선문이 있단다. 그것도 일직선상으로 쭈욱~. 1808년에 카루젤 개선문이 처음 만들어졌고, 신개선문은 1989년에 만들어졌으니 거의 200년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