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조트

가족을 위한 최적의 숙소, 호이안 골든샌드 리조트(Golden Sand Resort Hoian) 기대했던 호이안 여행, 그 시작은 리조트였다. 다낭에서 오전부터 돌아다녔던 탓에 빨리 쉬고 싶단 생각 밖에 없었다. 널찍한 공간에 잘 정돈된 로비 덕분에 리조트의 첫인상은 상당히 만족스러웠다. 시원스럽게 내리는 비 덕분에 운치도 더해지고. 웰컴 드링크를 마시며 체크인을 마친 뒤 우리 객실로 이동했다. 객실까지 이동하는데 도움을 준 호텔직원이 자기 할아버지가 한국 전쟁에 나갔었다고 신나게 얘기하는데 뉘앙스에서 약간의 허풍이 느껴진다. 골든샌드 리조트는 빌라형 건물들이 여러 동 모여 있고, 해변을 따라 독채형 리조트가 이어져 있다. 본관을 나와 수영장을 지나고 정원을 거닐면 객실이 나온다. 빌라형 건물은 2층 밖에 안되는데 엘리베이터가 있다. 연세가 있으신 분이나 짐을 옮기는데는 전혀 불편함이 없다. 조금 .. 더보기
여행 만족도를 100% 상승시키는 말레이시아 랑카위 리조트 선정 나날이 말레이시아의 매력에 빠지고 있는 요즘, 알면 알수록 달려가고 싶은 곳이 많은 곳이 바로 말레이시아다. '정말 딱 2-3일 정도만 이런 곳에서 쉴 수 있다면...'하는 생각이 굴뚝같지만 기다림이 클수록 기대와 기쁨도 클테니 잠시 미뤄두고 후일을 기약하련다. 랑카위는 푸른 산호초와 새하얀 백사장, 거대한 숲으로 우거진 정글 산악지대를 골고루 갖추고 있어 '지상낙원'이라는 이름이 아깝지 않을 곳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인생의 첫걸음을 내딛는 신혼여행지로 랑카위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깨끗한 섬으로도 꼽히는 랑카위에서 최고의 신혼여행, 최고의 여행을 꿈꾼다면 멋진 리조트부터 예약하시길... 단나랑카위(The Danna Langkawi)는 입구 로비에서부터 오성급 리조트에서.. 더보기
[팔라우] 팔라우 최고의 리조트 PPR 여름의 시작인데도 올여름은 더위의 실종인가보다. 대한민국에서 둘째라면 아쉬울 더위를 간직한 대구가 저녁엔 긴팔이 아니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쌀쌀하다니... 서울은 폭염을 이야기하는 이 때, 대구는 이상 저온으로 2012년 여름이 실종됐다. 그래서 더 기억이 나는 팔라우! 문득 미처 올리지 못했던 팔라우의 PPR이 떠올라 기억의 앨범을 열어보았다. 정감스러운 표정으로 전통바구니를 짜고 계시던 아주머니? 할머니? 입구엔 렌트카회사들이 있어 원한다면 렌트도 가능하다. 공항에서 미처 렌트하지 못했다하더라도 걱정할 필요없겠다. 사실 PPR은 우리가 묵었던 호텔은 아니었다. 하지만 스노클링을 다녀오며 꼭 들렀던 곳이기도 하고, 잠깐이지만 발을 담궈보았던 눈부신 모래사장과 바닷가. 총 천연색의 강렬함이 PPR의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