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아 테레지아

[비엔나] 호프부르크 왕궁에서 마리아테레지아를 만나다. 토요일 오후 늦게 비엔나에 도착하여 저녁타임은 그냥 넘기고 다음날 아침 일찍부터 뛰쳐나갔다. 온전히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시간이 이날 하루 밖에 없었기 때문에 넓은 비엔나를 다 보기 위해서는 한걸음이라도 빨리 옮겨야했다. 그런데 우리 마음이 너무 급했나보다. 첫번째로 도착한 호프부르크 왕궁에는 문을 열지 않았다. 그래도 넓은 정원과 주변 건축물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시간을 보내기 충분했다. 사람들이 별로 없는 곳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영광도 얻을 수 있었다. 하루종일 관광을 할 예정이라면 1일권이 훨씬 좋다. 빈서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출발하여 웨스트 반호프 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내리니 바로 박물관지구인 쿼티어 박물관(Museums Quartier)이 나왔다. 이 곳에는 레오폴트미술관, 무모크미술관, 어.. 더보기
[트래비] 여행에 빠지는 진짜 이유(비엔나 여행기) 파리를 다녀오니 내게 선물이 도착해 있다. 내 글이 또 다시 실려있었다. [원문] travie 홈피 → 트레비스트 → 에세이 1889번 ▣ 비엔나(Vienna)하면 생각나는 것... 음악, 건축, 문화, 커피, 소세지.... 그리고 Kiss... 도시자체가 박물관이라는 말, 너무 식상하다고 생각했었다. 단순한 미사여구에 지나지 않는다고... 하지만 비엔나는 정말 '세상에서 가장 넓은 박물관' 이었다. 적어도 내가 본 최대의 박물관. 이 거대한 박물관에서 과거의 사람을 만나고, 오늘의 사람을 만난다. 그들을 통해 과거와 현재가 하나라는 큰 깨달음도 얻는다. ▣ 이게 네 모습이야. 아무런 보호장치없이 내던져지듯 어색한 만남을 시작한다. '이것이 지금 네 모습이야' 내가 미처 알지 못할까봐 내 모습을 보여준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