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앙투아네트

[파리] 어디까지 걸어야 하나? 콩코드 광장에서 샹젤리제까지 더 머물고 싶은 마음이야 굴뚝같지만 파리에서의 마지막 밤을 조금이라도 더 부여잡고 싶은 심정에 아직 보지 못한 곳을 향해 갈 수 밖에 없는 이 상황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마음이 발길을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파리의 무수한 유료화장실을 거부해왔지만 결국엔 이렇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파리에서 사용한 유료 화장실이다. 유료와 무료의 구분, 청결 또는 시설의 우수함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것 같다. 기본적으로 유료 화장실이고, 재수가 좋으면 무료 화장실을 찾을 수 있는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난 참 운이 좋은 여행자였다. 유럽의 많은 공공 화장실들이 유료인 까닭을 알고 싶다. 그 연유가 무엇인지, 어떤 역사가 담겨 있는 것인지 궁금하다. 화장실 사용료: 0.4유로 걷다보니 목도 타고 먹거리가 나를 부르.. 더보기
[일 드 프랑스] 왕비의 방(아빠르뜨망 드 라 렌 Appartment de la Reine) 베르사이유 궁전에 있는 왕비의 방은 총 4개의 방으로 이루어져 있다. 왕비의 거실과 왕비의 침실 등등... 몇 개의 침실이 있었는데 왕비들이 쓴 방이 조금씩 다른 것 같고, 다른 방들은 왕비와 관련된 사람들이 사용한 것 같다. 침대들도 화려하다. 특히 마리앙투아네트가 사용한 침실은 아주 화려하다. 마리앙투아네트는 자유분방하게 생활하다가 루이 16세와의 정략결혼으로 프랑스로 오게되면서 아주 틀에 박힌 생활을 하게 된다. 프랑스를 아주 싫어했다던 마리아테레지아가 자신의 딸을 시집보낼만큼 정치적 사안이 중요했을지 모르겠지만 어쩌면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마리앙투아네트의 많은 일화들이 원치 않던 결혼으로 인한 것이었다는 것을 짐작해볼 수 있다. 에티켓을 강조하면서도, 왕족의 모든 생활이 공개되던 시절. 왕이 용.. 더보기
[일 드 프랑스] 백설공주 왕비가 부러워 할 거울의 방 578개의 거울로 모든 벽이 장식된 거울의 방이다. 왕과 왕비의 침실을 잇는 통로의 역할을 했고, 궁전에서 열리는 연회나 결혼식, 중요한 인사들을 맞는 곳으로 사용되었다. 중요한 외국 사신들도 이 곳에서 접대하였다. 1871년 독일제국 선언이 이루어진 곳도 이 곳이고 1919년 1차 세계대전에서 독일의 항복을 받은 곳도 이 곳이다. 바로 베르사유 조약이 이곳에서 이루어졌다. 지금까지도 중요한 회의가 있을 때 이곳을 사용한다. 천정에는 루이 14세의 업적을 그린 30여개의 천정화가 모여있다. 르 브룅의 작품이다. 베르사이유 궁전에서 가장 볼거리가 많은 곳으로 꼽히는 거울의 방. 마리 앙투아네트의 화려한 무도회가 열렸던 곳. 많은 사람들이 그 때를 상상하며 이 곳을 오간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더보기
[일 드 프랑스] 베르사이유궁전의 왕실 예배당 루이 16세와 마리앙뚜아네트가 결혼식을 치뤘던 왕실 예배당의 모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