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존

[후쿠오카] 사람의 손으로 만든 시사이드 모모치 해변공원 후쿠오카 타워에서 보는 마리존의 모습이다. 후쿠오카 타워가 후쿠오카의 상징이라면 마리존은 시사이드 모모치 해변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마리존은 많은 가이드북에서 리조트라고 설명되어 있는데 내가 보기엔 그냥 예식장이다. 바다에 둥둥 떠 있는 예식장이라... 일본사람들이 꿈꾸는 로맨틱한 결혼을 엿볼 수 있다. '결혼은 교회에서, 장례는 절에서'라는 말을 들은 적 있는데 예식장의 모습이 교회처럼 생겼다. 사진만으로는 유럽의 어느 한 해변에 온 것 같은 느낌이다. 모모치 해변을 더 가까이에서 보기 위해 다가간다. 해변을 찾기엔 조금 이른 시기라 많은 사람들이 있진 않지만 바닷바람을 맞으며 산책하기엔 날씨도, 해변의 모습도, 기분도 모두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다. 꼬마들이 작은 분수(?) 장식에서 물.. 더보기
크루즈 기항지 컬렉션-상해, 나가사키, 가고시마, 후쿠오카 누군가는 크루즈 여행의 꽃이 새롭고, 다채로운 기항지를 만나는 것이라고 이야기하더군요. 크루즈 선내에서 만끽할 수 있는 즐거움도 크지만 잠시 멈춰 선 기항지에서 만날 수 있는 광경은 여행에 있어 또 다른 생명력을 부여해주는 것 같았습니다. [한중일 크루즈 기항지 관광] 4월 2일을 시작으로 우리나라를 시작으로 하는 크루즈 여행의 길이 열렸습니다. 한-중-일을 잇는 새로운 바닷길이 지금은 여행의 길로 열렸지만 이를 계기로 하여 더 많은 가능성과 더 큰 관계의 변화를 담아 아시아에 전역에 변화를 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현재 한-중-일 크루즈의 기항지 관광은 2가지 코스로 운행 중입니다. 전 부산(한)-상해(중)-나가사키(일)-가고시마(일)-후쿠오카(일)-부산(한) 순서의 기항지 관광을 했고, 또 다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