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차시 성당

[부다페스트] 흰 레이스를 두른 마차시 성당 마차시 성당은 고딕양식의 화려한 성당이다. 고딕양식이 주는 느낌이 그렇듯이 거대함과 화려함이 극을 이루며 지붕은 선명한 색채를 지닌 졸너이제 보자이크로 이루어져 있다. 원래 처음에는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만들어졌지만 14세기에 와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고, 마차시 왕이 현재의 탑을 세우면서 '마차시 교회'라고 불리게 되었다. 16세기에는 이슬람 사원으로 잠시 사용되기도 했던 이곳은 18세기에 와서 바로크 양식의 그리스도 교회로 회복되었단다. 합스부르크가의 프란츠 요제프 1세와 엘리자베스 황후의 대관식이 이곳에서 이루어졌고, 대관 미사곡을 리스트가 지휘했다. 성당 앞에서 한 무리의 한국 관광객들과 그들을 안내하는 가이드를 만났다. "내가 여기 관광객들을 데려와 마차시 교회라고 하면 '그럼 성당은 없나요.. 더보기
[부다페스트] 구시가지에서 놀기 아침 7시 기상. 어제와 같이 호텔에서 아침식사를 하고 마차시 교회를 가기 위해 다시 어부의 요새로 향한다. 우린 호텔이 볼 것 많은 구시가지 가까이에 있어서 산책하는셈 치고 주변 여기저기를 다닐 수 있었다. 어제 보지 못했던 삼위일체 광장을 다시 찾아보겠다고 무쟈게 고생했는데 알고보니 공사중이라 삼위일체상이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코앞에 놔두고 얼마나 헤매고 다녔는지 모른다. 언제 또 올 수 있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보지 못한다는 아쉬움은 너무나 컸다. 그래도 아쉬움에 갇혀있기엔 볼 것이 너무 많다. 다시 힘내어 구시가지 뒷골목을 둘러보기 시작한다. 어부의 요새로 다시 올라가 좁은 골목 여기저기를 살펴본다. 조금만 돌아가면 가정집이 즐비한 일반 주택단지로 이어진다. 이런 일상적인 삶을 옅보는 것이 너무 .. 더보기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의 보물 세체니 다리 부다페스트를 물의 도시라 하는 사람도 있었다. 다뉴브(도나우 강이라고도 한다) 강줄기를 따라 몇 개의 다른 특징을 가진 다리가 관광객들의 시선을 멈출 수 밖에 없도록 만든다. 그 중 가장 유명한 다리인 세체니 다리. 서울의 한강과 대구의 신천도 강줄기를 따라 있지만 하나같이 비슷한 다리로 되어 있는 반면 여기의 다리들은 각각의 다른 의미들을 지니고 형태도 다르다. 이 강이 유럽의 8개 나라를 거친다고 하니 다시 눈길이 갔다. 이 다리가 건설된 이유가 웃긴다. 1800년대 이스트반 세체니가 자기 영지를 방문했다가 아버지의 죽음을 듣고 돌아오다가 기상악화로 배가 끊겨 8일동안 강을 건너지 못했단다. 그것에 격분해 세체니가 자신의 1년 수입을 내놓고 다리건설을 시작하고 다음에는 국민운동으로 마무리가 되었단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