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짜르트 박물관

[체코 프라하] 뫼벤픽(?) 호텔(Mӧvenpick Hotel) '어제의 좋지 않은 기억은 잊어버리고 즐겁게 이번 여행을 마무리해야지...'하는 생각으로 눈을 뜨고 프라하의 모습을 바라봤다. 내 맘을 알았나? 아침 날씨도 내 기분을 맞춰주는 것 같다. 지금까지 9일, 정신없이 쏘다닌 것 같다. 그래서인가, 조금씩 쌓인 피로가 한계선을 넘어섰는지 얼굴을 삐죽 내밀기 시작한다. 아침에 눈뜨는 것도 힘들어지고, 터벅터벅한 아침식사도 싫다. 특히나 빵조각이 나를 기다린다는 생각을 하면 이 아침이 더더욱... 그래서 아침식사도 마다하고 프라하 시내가 내려다보이는 창에 자리잡고 앉았다. 오기 전부터 사진으로 봐 왔던 프라하의 상징 빨간 지붕을 내려다보고 있으니 세상이 그렇게 평온하게 느껴질 수가 없다. 한 반나절 요렇게 앉아있으면 좋겠는데 그럴 여유가 없다. 겉으로는 여느 호텔.. 더보기
[잘츠부르크] 음악의 도시에서 만난 사람들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으로 유명한 미라벨 정원은 잘츠부르크 신시가지에 있다. 17세기 대주교였던 볼프 디트리히가 애인인 잘로메 알트에게 바친 궁전이란다. 더 놀라운 것은 그들 사이에서 15명의 자식이 있었단다. 지금으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 빈번하게 일어났던 절대적 권력의 성직자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증거물이다. 하지만 그들의 로맨스는 그리 행복하진 않았던 것 같다. 주교였던 디트리히가 권력을 잃고 난뒤 애인이었던 잘로메 알트는 궁을 빼앗겼고, 죽음을 당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그 이후로는 대주교의 별궁으로 사용되었다. 18세기 초에와서 힐데브란트가 개축했고, 이름도 지금의 이름 미라벨 궁전으로 바뀌었다. 이후 한번의 화재가 있었고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1950년 이후로는 시청사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