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지개

신을 닮고 싶었던 국왕의 사원, 앙코르와트(Ankor Wat) 본격적인 앙코르와트 투어! 여기서 놀라운 한 가지! 앙코르와트가 많은 앙코르사원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임은 자명하다. 금장식이 되어 있었다는 과거보다 그 화려함은 덜하겠지만 현재 모습도 충분히 찬란하다. 하지만 앙코르와트가 미스테리, 불가사의로 불리는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앙코르 와트는 물 위에 지어진 건물이란 사실이다. 불과 40년만에 물 위에 이렇게 많은 돌들을 쌓아 만들었고(돌 사이에는 시멘트와 같은 접착제도 없었다 한다), 그것도 위에서 부터 아래로 만들어 내려온 건물이란거다. 봉긋이 솟아있는 5개의 탑을 보려면 중앙으로 들어가선 안된다. 왼쪽 고푸라(서쪽 회랑)로 들어가 시계 반대방향으로 회랑들을 둘러보고, 안으로 들어가 3층 중앙탑을 보고 내려오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라 한다. 언제나 .. 더보기
생동하는 도시 뮌헨, 젊음의 공간 마리엔 광장 뮌헨은 언제가 가보고 싶은 도시 중 하나였다. 나의 시나리오에 따른다면 옥토버페스트가 열리는 9월이나 10월에 왔어야했지만 축제가 아니어도 뮌헨은 알 수 없는 움직임의 진동이 한껏 느껴지는 곳이었다. 그 떨림의 진원지를 찾아 뮌헨의 깊숙한 곳으로 들어간다. 뮌헨은 독일에서 3번째로 큰 도시이고, 바이에른을 대표하는 강한 자존심을 가진 도시다. 다행스럽게도 왠만한 볼거리들은 마리엔 광장을 중심으로 동심원의 형태로 자리하고 있어 짧은 일정의 여행자들에게도 많은 것들을 보여준다. 여행의 시작지점으로 완벽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카를스 광장. 카를스 문을 넘어서면 진짜 뮌헨을 만나게 된다. 무뚝뚝하고 딱딱할 것만 같은 독일도 곳곳에 익살스러움을 숨겨두었다. 그 익살스러움은 발견되는 순간 더 큰 웃음을 준다. 18.. 더보기
또 하나의 천국, 팔라우에 다녀왔습니다!(팔라우 Preview) 지난 주말 동안 하나투어 SNS 원정대를 통해 팔라우에 다녀왔습니다. 월요일 일정과 관련된 전화를 받고 목요일에 떠났으니 정말이지 번갯불에 콩구워먹듯이 다녀온 여행이었습니다. 한 동안 혼자서 다니는 여행만 했는지라 여러 사람이 함께하는 여행이 어떨까 싶었는데 너무나 즐겁고 행복한 시간들을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목요일 오후까지 빠듯한 일정을 소화(?)하고 KTX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향하는 길은 바쁘게 움직여야 했지만 여행의 설레임은 숨길 수 없었습니다. 이렇게 늦은 밤에 떠나는 여행은 처음인지라(하와이도 저녁 비행기였지만 이번엔 더 늦은 밤) 기다리는 동안 어찌나 갑갑하던지... 맘은 이미 팔라우의 푸른 바닷 속에 풍덩~ 빠져버렸거든요. ^^ 내 마음보다 더디지만 시계는 멈추지 않는 법이지요. 드디어 팔라.. 더보기
하늘을 뒤덮은 무지개 아~~~ 하와이 무지개를 보면서 좋아하시는 많은 분들에 놀랐습니다. ^^ 그래서, 추석 선물로 준비했습니다. 몇 일전 대구에서도 하늘을 커다랗게 뒤덮은 무지개가 떴습니다. 비록 전 보지 못했지만 고마우신 분 덕분에 사진으로나마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요. 제가 기쁘게 본 사진, 선물로 드립니다. 이렇게 나눌 수 있게해 주신 분께도 감사드립니다. ㅎㅎ 대구지역 전체에서 볼 수 있었던 무지개라고 합니다. 사진은 너무 희미하지만 진짜 무지개는 너무도 선명하고 아름다웠다네요. 모두들 무지개만큼 곱고 행복한 명절보내세요!! 더보기
무지개 너머에는 서핑의 천국, 할레이바 마을이 있다! 폴리네시안 문화센터에서 나오는 길에 예고에 없던 천상쇼가 펼쳐졌다. 미국 대륙만큼이나 큰 무지개가 생긴 것이다. 와~, 야호~! 내가 내지를 수 있는 소리란 소리는 다 질러본다. ㅎㅎ 이렇게 거대한 무지개를 본건 생애 처음이지만 반쪽짜리 무지개가 서서히 길어지면서 반원형의 완전한 무지개를 만들어가는 장면을 본 것도 처음이다. 이건 사람은 만들 수 없는 자연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환상의 장면이다. 이렇게 생생한 무지개를 보게 되다니...(정말 선명한 무지개였는데 허접한 사진 기술로 이렇게 밖에 못 찍었다) 아~ 저 무지개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무한한 상상력이 나를 자극한다. 이렇게 좋은 풍경을 보고 멈출 수 있는 것도 렌터카 여행이기에 가능한 것이다. 대중교통으로 이동하게 되었다면 크게 아쉬울 뻔 했.. 더보기
Somewhere over the rainbow.. 하와이가 있다. 3월 말에서 4월 초, 눈깜빡임으로 사라질 수 있는 짧은 기간이지만 하와이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출발순간 부터 하와이 스타일로 장식된 항공기와 승무원들 덕분에 마음은 이미 하와이안이 된듯 했지요. 늦은 밤임에도 불구하고 설레임으로 감기지 않는 눈 때문에 사투(?)를 벌여야 했지만 그 사투마저도 즐겁게만 느껴지는 여행의 시작이었어요. 와이키키(Waikiki) 지역 밤에 출발해 오전에 도착하는 하와이안 항공의 일정으로 온전한 하루를 여행에 투자할 수 있었네요. 이곳에서 제가 제일 먼저 선택한 일정은 리조트에서의 간단한 휴식입니다. 사실 휴식이라고는 하지만 짧은 일정, 그냥 보내기 섭섭한 마음에 리조트에 있는 수영장과 리조트 앞 해안을 오가며 신나게 물놀이를 할 수 있었지요. 시간이.. 더보기
[제주도] 쌍무지개가 뜬 제주하늘 제주도에 도착한 나를 반겨준 무지개. 배에서 내리기 전 창을 통해 무지개를 봤다. 어린 시절에는 자주 보였지만 요즘은 무지개를 본지가 언제인지도 기억이 안나게 뜸했다. (무지개가 하늘에 뜨지 않은 건지, 내가 관심이 없었던 건지는 모르겠다.) 첫 인사가 무지개여서 뭔가 좋은 일이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오후에 또다시 무지개가 떴다. 이번엔 쌍무지개가... 물론 이 사진은 내가 찍은 것은 아니지만 분명히 내 카메라에 담겨 있던 사진이다. 땡큐~ 다니엘xx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