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

조각을 품은 바다 - 동해 추암해변 해변을 휘둘러 장식하고 있는 조각상들... 바다를 만나기 위한 워밍업이다. 작은 언덕을 넘어서면 . . . 이렇게 바다를 만난다. 꼿꼿하게 허리를 치켜세우고 있는 바위 하나 그리고 동해의 푸른 바다가 나를 부른다. 하지만... 지금은 갈 수 없다. ㅠ.ㅠ 더보기
바위가 예술품을 만든 곳, 주상절리 바다가 그리워질 때 문득 떠오르는 그림. 달려가고 싶구나. 더보기
동해의 길잡이, 묵호등대 삼면이 바다인 우리동네에서 나와 가장 가까운 바다, 동해. 1시간이면 달려갈 수 있는 경상도의 바다와 3시간은 족히 걸리는 강원도의 바다는 같은 동해라도 내게 주는 느낌은 심히 다르다. 쉽게 닿지 못하는 것에 대한 신비감과 익숙함이 주는 평가절하가 절묘하게 혼합되면서 가지게 된 일종의 고정관념일게다. 강원도를 여행하기 위해 찾은 것이 1차적 목적은 아니지만 무슨 상관 있으랴, 지금 내가 이곳에 서 있는 것을. 동해에 가게되는 길에 어디든 가보자 하고 휴대폰을 검색해보니 대부분 이곳을 소개하고 있었다. 흐린 날씨 탓인지, 늦은 오후인 탓인지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어쩜 그래서 더 이곳에서 머무를 수 있었는지도 모른다. 언덕배기에 묵호등대를 두고 바닷가로는 시와 그림, 사진, 조각 들이 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