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토무슈

[파리] 파리의 마지막은 세느강에서 유람선 타기 파리의 상징을 말하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말없이 에펠탑을 이야기할 것이다. 그 상징이 가장 큰 빛을 발할 때는 어둠이 내린 후의 모습이 아닌가 싶다. 수천개, 수만개의 불빛이 번쩍이며 밤하늘을 수놓는 장면은 지금도 눈을 감고 있으면 떠오를 만큼 기억에 강하게 박혀있다. 파리에 만4일을 머물면서 안타깝게도 멀리서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달려가면 코앞에 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2시간을 걸어가도 그 모습은 똑같은 것이다. 그래서 결국 포기해버렸다. 손에 잡힐듯 잡히지 않는 에펠탑을 가장 가까이에서 본 것은 세느강 유람선을 타면서 본 모습이다. 그 거대함, 화려함이 말로는 결코 표현할 수 없는 모습이었다. 세느강에는 굉장히 많은 유람선들이 오간다. 그 가운데서 한국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유람선이 바토.. 더보기
[파리] 세느강에 비치는 파리의 야경 마레지구를 살짝 빠져나오면 조금씩 세느강과 가까워진다.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해의 여운과 밤하늘이 서로 자리다툼을 하고 있다. 어둠과 밝은 해, 하늘... 그들은 서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싸우고 있을지 몰라도 보는 사람들은 찬사를 내뱉을 수 밖에 없다. 이 모습을 보고 감동하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으랴. 포장마차인가? 이 그림만 살짝 잘라 집에 갖다 걸어놓고 싶다. 에펠탑은 어디에도 빠지지 않는구나. 파리가 세계 여행객이 찾는 1위 관광지 자리를 꾸준히 유지할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밤의 모습일 것 같다. 관광객들에게 밤은 짧으면 짧을수록 좋게만 느껴진다. 상대적으로 낮의 길이가 길어질 수 있을테니까. 그렇잖아도 짧은 시간에 많은 것들을 봐야하는데 그만큼 밝게 유지할 수 있는 시간이 길어진다면 좋은 .. 더보기
[파리] 자신감 넘치는 음악가의 원맨쇼(One Man Sow) 오늘은 일단 시떼섬에서 노틀담만 보기로 했다. 이미 늦은 시간이라 내부를 볼 수 있는 곳은 아무 곳도 없었기 때문이다. 도시 속의 섬이 주는 느낌은 새롭다. 파리의 시초가 되었던 섬이라 그런가? 파리지앵이 보여주는 자유로움 때문인가? 해가 지기 시작하니 조금 맘이 급해진다. 이젠 어디로 가야하나? 내게 주어진 파리의 마지막 밤을 책임질 유람선 바토무슈다. 몇 일 있으면 저 배위에 앉아있는 사람들과 나의 역할이 바뀌어있을 것이다. 저 배위의 나는 파리의 마지막 밤을 아쉽게 보내며 여기에서의 시간을 곱씹고 있겠지. 어쩜 그땐 눈물을 맘으로 삼키면서 배를 타고 있을지도 모른다. 사진의 순서가 조금 바뀌긴 했지만... 요한 23세 광장에서 나오니 파리 투어버스가 출발준비하고 있는 것이 보인다. 몇 대의 버스들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