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타공항

[헬싱키] 북유럽과 첫번째 입맞춤 핀란드 파리에서 못다한 일이 너무 많아 아쉬움이 컸는데 그걸 만회할 수 있는 시간이 짧지만 주어져서 참 다행이다. 선물로 주어진 스탑오버 덕분에... 머리가 다 벗겨진다해도 일단 공짜라고 하는 것은 구미가 당기는 일이다. 여행사에서 무료 스탑오버 1일을 얘기했기 때문에 그것이 진실이든 아니든 얘기해주는 대로 믿고 싶다. 내게 선물이라 생각하고 만 하루동안의 시간을 늘 동경해 마지 않았던 북유럽의 향기를 맡으러 간다. 비행기를 타고 가면서 보는 하늘은 늘 눈부시다. 그래서 이 하늘이 너무나 좋다. 솜사탕 같은 구름도 좋다. 헬싱키가 우리나라와 그리 가까운 나라였던가? 공항 안내문에 한글 안내문이 표시되어 있다. 우쭐함이 생긴다. 세계 수 많은 언어 가운데에서 한글이 선택되었다는건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가 그만큼 .. 더보기
핀에어로 여는 파리 여정의 시작 내게 파리는 꿈에 그리던 곳도 아니었고, 언젠가는 반드시 가야할 곳도 아니었고, 동경해 마지않는 곳도 아니었다.더군다나 그 곳엔 나를 기다리는 사람도 없다. 그런데 어떻게 이 곳에 가게 되었을까? 우연찮은 것도 아니고... 지금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 사실 올 해는 해외여행 계획이 없었다. 온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신종플루도 그렇고, 개인적인 경제상황도 그렇고, 또한 앞으로 몇 년 내에 다녀와야 할 곳이 몇 군데 생겼기 때문에 그것을 위해 이번엔 한타임 쉬어야 할 시기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만약에 가야한다면 그곳은 프랑스 파리가 아니라 히말라야가 있는 카투만두가 1순위 였으며, 2위는 발트3국이었다. 안나푸르나 트래킹을 꿈꾸며 시중에 나와있는 네팔관련 책은 거의 다 읽었다. 하지만 준비하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