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악산

울산바위를 위한 최고 전망대, 대명리조트 델피노 2박 3일 강원도 여행의 숙소는 고성에 있는 델피노였다. 사실 강원도 여행이라기보다 델피노를 먼저 생각하고, 강원도로 떠났으니 어쩜 델피노 여행이라 해도 큰 무리가 없을 듯하다. 어디론가 떠나 쉬고 싶다는 생각과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시달리지 않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만나 7월 첫 주 떠난 가족여행이었으니 더 이상은 필요 없다 생각했다. 대명리조트 소속의 델피노는 미시령 옛길에 인접해있는데 어쩌다보니 미시령 터널을 통과하게 됐다. 유료도료임을 인지하지 못한 나는 3,300원의 통행료를 내면서 잠시 투덜거렸으나 이내 지난번 강원도 산불의 흔적을 보게 됐고, 더 이상의 말을 잇지 못했다. 델피노까지 번졌다는 뉴스를 본 기억은 있는데 이렇게 채 5분 거리도 되지 않는 곳에서 불길의 흔적을 마주하게 되리라고는 상.. 더보기
한 발 늦었지만 그래서 더 좋았던 고성 하늬라벤더 팜 내 나라 여행이 좋은 이유는 익숙한 풍경이 주는 편안함과 그 안에서 보이는 작은 차이가 때론 놀랄 만큼 흥미롭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쉴 새 없이 시선을 돌려야 하는 여행은 쾌감이 큰 만큼 피로감도 큰 법이니까. 그래서인지 경상도에서 강원도의 경계를 넘을 때면 늘 흥분되는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 하늬라벤더 팜은 라벤더에 흠뻑 빠진 엄마를 위한 코스였다. 집에서 키우고 있는 라벤더의 성장이 더뎌지면서 늘어난 걱정을 여기선 해결할 수 있을까? 만약 없다 하더라도 좋은 풍경을 불 수 있으니 그것으로도 좋다 싶었다. 매년 6월, 근 1달간 라벤더 축제가 열린다는데 벌써 올해가 12회째란다. 아쉽게도 7월인 지금은 축제도 끝났고, 꽃대도 다 잘려있었다. 그래도 설악산에서 부터 내려온 푸르른 녹음은 우리 맘을 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