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모 마리아

[Verona] 베로나에도 두오모가 있답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내 단잠을 깨운 종소리의 근원지를 찾아갔다. 평소같으면 달콤한 잠을 깨우는 것에 엄청나게 흥분했겠지만 여행은 사람을 이렇게 너그럽게도 만든다. 슬쩍 웃음지으며 일어날 수 있으니 나도 이제 여행모드로 완전히 들어섰나보다. 밀라노나 피렌체 등의 두오모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 중앙에 자리하고 있는데 베로나는 그 자리를 다른 곳에 내어주고 도시의 한켠으로 조용히 물러나있다. 자칫 동네 작은 성당이라 생각하고 넘어갈 수도 있겠다. 그렇다고 위엄까지 내어주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도착해서보니 두오모는 미사 중이었다. 그래서 입구가 굳게 닫혀있다. '아~ 다음을 기약해야겠구나.' 하면서도 자꾸 주변을 어슬렁거린다. 주교문장이 떡하니 붙어있는 걸 보니 틀림없는 주교좌성당인 것 같다. 그런데.. 더보기
[파리] 다시 찾은 노틀담 성당 유럽의 성당들은 천정이 높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천정이 높은 곳들은 깊은 울림을 담아 천상의 소리를 들려준다. 노틀담도 확인해보진 않았지만 충분히 천상의 목소리를 담을 것 같다. 가까이까지는 갈 수 없게 해 멀리서 바라볼 수 밖에 없다. 노틀담의 상징으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장미 스테인글라스이다. 노틀담이라는 말이 '성모 마리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것을 혹시나 이 곳을 방문한 사람들이 잊을까 걱정해 성모상이 여러가지 모습으로 서 있다. 노틀담이 지어지던 모습을 모형으로 보여주고 있다. 노틀담 성당의 외형은 우리가 찬찬히 볼 수 없으니 이 모형을 통해 살펴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노틀담에서 돌아올 때 성모님을 모셔왔다. ^^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