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소

쿠바에서 숙소 구하기 및 추천 까사(casa) 요즘 쿠바 여행자들이 늘었다고는 하지만 다른 여행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보가 부족해 숙소를 정하는데 고민이 많았다. 쿠바엔 숙소가 널렸지만 여느 여행지 처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은 그리 쉽지 않았다. 특히 최대한 저렴하게 여행하려는 가난한 배낭 여행자들에겐 더욱 더! ★ 쿠바의 숙소 사정 1. 쿠바에는 숙소가 널렸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숙소는 가서 정해도 된다고 한다. 실제로도 그렇다. 2. 쿠바의 숙소는 상태(질)가 천차만별이다. 3. 한국인들은 몇 몇의 유명한 숙소(블로그를 통해 알려진 몇 곳들)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거의 대부분이다). 4. 쿠바는 아직 인터넷 상황이 좋지 않아 개별 까사를 인터넷으로 예약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5. 대부분의 숙소에서는 조식을 제공하지만 포함되지 않는 경우가 많.. 더보기
[여수] 바다를 병풍처럼 펼쳐놓은 베니키아호텔 여수 베니키아호텔 여수(Benikea Hotel Yeo su) 전라남도 여수시 학동 200-16(TEL 061. 662. 0001) http://benikeahotel.co.kr/main.php 어쩌다보니 명절에는 차례를 지내고 난 뒤 가족여행을 떠나는 것이 일상처럼 되어버렸다. 앞으로 얼마나 더 지속될 수 있을지 모르기에 귀하게만 여겨지는 시간, 조금은 까다로운 엄마의 선호도에 맞는 숙소를 찾기 위해 꽤나 고민했다(사실 지난번 여행에서 숙소를 많이 불편해하셔서 이번엔 조금 더 신경썼다). 그러다 찾게된 이곳! 한국관광공사가 인증하는 호텔체인 베니키아에서 운영하는 베니키아호텔 여수가 바로 그곳이다.. 베니키아(Benikea)는 'Best Night in Korea'를 조합하여 만든 브랜드 네임으로 한국 최초의.. 더보기
[팔라우] 팔라우 최고의 리조트 PPR 여름의 시작인데도 올여름은 더위의 실종인가보다. 대한민국에서 둘째라면 아쉬울 더위를 간직한 대구가 저녁엔 긴팔이 아니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쌀쌀하다니... 서울은 폭염을 이야기하는 이 때, 대구는 이상 저온으로 2012년 여름이 실종됐다. 그래서 더 기억이 나는 팔라우! 문득 미처 올리지 못했던 팔라우의 PPR이 떠올라 기억의 앨범을 열어보았다. 정감스러운 표정으로 전통바구니를 짜고 계시던 아주머니? 할머니? 입구엔 렌트카회사들이 있어 원한다면 렌트도 가능하다. 공항에서 미처 렌트하지 못했다하더라도 걱정할 필요없겠다. 사실 PPR은 우리가 묵었던 호텔은 아니었다. 하지만 스노클링을 다녀오며 꼭 들렀던 곳이기도 하고, 잠깐이지만 발을 담궈보았던 눈부신 모래사장과 바닷가. 총 천연색의 강렬함이 PPR의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