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종황제

[대구골목투어 1코스] 100년 전 대구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곳(경상감영공원 & 대구근대역사관) 내게 '여행'과 '떠남'은 일종의 공용어였기에 익숙한 공간과 사람을 떠나야만 비로소 여행이라는 이름을 붙일 수 있었다. 그러나 2014년은 케케묵은 나의 고정관념을 깨는 것으로 여행 다이어리를 시작하려 한다. 태어나 한번도 떠난 적이 없는 내 삶의 공간으로의 여행, 그것에 기꺼이 여행이라는 이름을 붙이며 신나게 한바탕 다녀보련다. 더 깊이, 더 많이 알면 지금껏 봐왔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일거란 생각에 설레임마저 든다. 굳은 결심으로 처음 찾은 곳은 이다. 고작 5km에 불과한 거리인데도 이곳까지 오는데 20년이 걸렸다. 행정구역상 중구에 해당하긴 하지만 경상감영 인근은 흔히 하는 말로 '죽은 골목'으로 여겨져 정작 대구사람들은 그다지 찾지 않는 곳이었다. 그나마 대구근대골목투어가 알려지기 시작하면.. 더보기
창덕궁내 중전의 공간 대조전 창덕궁에 있는 중전마마의 공간 대조전. 아무래도 여성의 공간이다보니 왕이 기거하는 곳보다는 건물이 이뻐보인다. 아쉬운건 이게 경복궁의 건물을 헐어다가 만든 것이라는 것이다. 대조전에 핀 야생화. 조그만게 너무 이쁘다. 그리고 어딘지 모르지만 문과 함께 아치형 길이 너무 운치있다. 대조전 앞에 전등이 보인다. 정말 경복궁보다 훨씬 이후까지 생활했던 공간이라는 걸 느낄 수 있다. 정말 마지막 황제인 순종황제와 손정효황후 윤씨께서 여기서 함께 생활하셨단다. 너무 서양의 분위기가 나서 뭔가 잘못된 건 아닌가 했다. 근데 맞단다. 여기서 한일합방조약을 체결했다고하니 한숨이 절로 난다. 어째 500년을 이어온 한 왕국이 저리 힘없이 무너질 수 있단 말인가. 믿어지지 않는다. 우리 조선왕조의 마지막이 이 곳 대조전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