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마바라

[일본 시마바라] 코와키엔 호텔 1급 온천호텔로 운젠화산이 폭발했을 때 일본 천황이 머물며 피해복구 상황을 둘러보았던 곳으로 유명하단다. 혹시나하고 가져간 여행책자에도 소개된 호텔이었다. 호텔 로비에 천황이 왔다갔다는 기념싸인(?)도 있었다. 작지만 수영장도 있고(비록 이용해보진 못했지만), 노천탕이 마련되어 있다. 노천탕은 바다를 향해 나 있어 바다풍경을 보면서 온천을 즐길 수 있고 (간혹 배가 들어온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금새 극복할 수 있었다-완전무시), 작은 냉탕은 시마바라에서 자랑하는 철분 온천수도 있다. 쇠냄새를 맡는게 조금은 거북한 감이 있었지만 물의 질은 좋았던 것 같다. 동행한 일행 중 아토피가 아주 심한 친구가 있었는데 2번의 온천욕으로 몸이 말끔해졌으니 말이다. 여기서 묵을 때만해도 이게 무슨 의미인지 몰랐다. 나.. 더보기
[시마바라] 시마바라 성당 이 곳에서 첫째날을 마무리하며 미사를 드렸다. 정해진 미사시간이 촉박하여 들어가면서 '전체 전경사진은 나오면서 찍어야지'라고 생각했는데 미사를 드리고 나오니 컴컴한 밤이 되어버렸다. 그래서 위의 두번째 전경사진은 [축복 속으로(blog.daum.net/inbene)]에서 퍼왔어요. ^^ 성당 앞마당에 우리 나라 성당에서처럼 성모상이 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우리나라 성당들은 입구에 성모상이 있는데 내가 갔었던 유럽에서는 그런 성당을 보지 못했다(대개 유럽의 성당은 길 앞에 그냥 바로 성당이 있었다.). 일본은 우리와 비슷한데... 이유가 있을까? 하기야 중국 청도에 있는 성당도 그랬던 것 같다. 무슨 이유가 있을까? 왜 다르지? 모르겠네. 시마바라는 우리 나라로 치면 민중봉기 정도로 볼 수 있는 [시마바.. 더보기
[시마바라] 운젠지옥과 순교지 일본을 찾는 관광객들이 거의 빼먹지 않고 한번쯤은 방문하는 곳이 '지옥'이라는 곳이다. 일본의 화산지역에는 '지옥'이라는 명칭이 거의 다 붙어있다. 땅아래에서 솟아오르는 뜨거운 증기와 물이 꼭 상상 속의 지옥과 같은 모습이라 그렇게 명칭화한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입구부터 유황 냄새가 엄청나게 풍겨서 안내문이 없어도 온천지대라는 것을 누구나 알 수 있을 것이다. (유황냄새는 정말 만만찮다. 거기다 참을 수 없는 후덥지근함이란...) 워낙에 유명한 관광지라 전세계 관광객들의 끊임없는 발걸음이 이어지는 곳이다. 물론 우리가 갔을 때에도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이 곳은 몇 년전에도 화산의 폭발이 있을 정도로 현재에도 화산작용이 일어나고 있는 곳이다. 말그대로 휴화산이다. 날씨도 후덥지근한데 온천의 열기가 .. 더보기
[시마바라] 운젠지옥으로 향하는 길 일본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것이 구석구석에 박혀있는 Familymart였다. 정말 시골로 들어가도 없는 곳이 없었다. 그제서야 Familymart가 일본의 프렌차이즈 기업이라는 것을 알았다. 우리나라 소유의 기업이 아닐거라는 생각은 편의점이 처음 들어왔을 때부터 생각했었지만 일본에 본거지를 두고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전혀하지 못했다. 알고보니 북한에까지 진출해있다고 한다. 개성과 금강산 관광단지에... 대단한 사업수완을 가진 기업이다. 일본에서 우리나라에 24시간 편의점으로는 처음 들어온(?) 로손도 만날 수 있었다. 자판기의 천국이면서 또 편의점의 천국인듯 하다. 운젠지옥으로 향하면서 중간에서 한번 쉰 휴게소였는데 이 곳의 아이스크림이 맛있다고 가이드분께서 추천해주셨다. 그래서 우리 돈으로 30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