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코쿠

다카마쓰 중앙 상점가(마루가메쵸)의 먹거리타운 헤집기 '다카마쓰'라는 단어 만으로 떠오를 수 있는 연관 검색어, 우동, 예술의 섬, 나오시마, 쿠사마 야요이, 안도 타다오... 이런 유명한 이름들을 모두 내려놓고, 발 길가는 대로 따라가다 보면 뜻밖의 횡재를 하는 날이 있다. 다카마쓰에서의 먹거리는 우동으로 시작해서 우동으로 끝나는 것 같다. 호텔조식 조차도 우동이니 할 말을 잃을 정도다. 이즈음되면 아무리 명성이 자자한 사누키 우동이라 하더라도 조금은 식상해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약간의 일탈을 해보기로 했다. 일본에서 가장 긴 아케이드로 손꼽히는 다카마츠 중앙 상점가에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작은 구멍가게 부터 으리으리한 명품샵까지 하나의 구슬이 되어 엮여 있다. 세계의 먹거리들이 한자리에 모여 있고, 고급 음식점과 간단한 셀프 음식점까지 한번에 만날 .. 더보기
다카마쓰 골목길에서 만난 아기자기 소품샵(기타하마 아리) 남아있는 다카마쓰에서의 시간을 그냥 걸으며 보내고 싶었다. 바쁘게 움직인 여행의 시간에서 한번 정도는 여유를 부려보는 것도 좋을테니까 말이다. 일본의 도시들을 둘러보면서 몇 개의 성을 둘러보았지만 다카마쓰 성은 일본 내 3대 수성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느껴질만큼 아주 작은,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그런 곳이었다. 몇 편의 영화가 이곳에서 촬영됐다는 말에 살짝 궁금해지기도 하지만 그 보다는 도시 걷기에 충실하기로 했다. 지금 한창 재건사업이 진행 중이니 다음에 찾을 땐 지금과는 또 다른 모습으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일본여행에서 만나는 작은 기쁨~ 도시관광버스, 100엔으로 얻을 수 있는 큰 기쁨이다. 이 역시 지금의 걷기 여행에선 그냥 구경거리일뿐... 짧은 시간이지만 걷기여행을 자처한 이유는 일본 소.. 더보기
시코쿠 전통가옥의 어울림, 시코쿠 마을(시코쿠무라, 四国村) 월요일이면 여행자의 시계는 어느 때보다 무거워진다. 그 시계가 마음과 맞아떨어지면 금상첨화겠지만 짧은 여행에선 그 무거움이 여간 야속하게 느껴지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그 야속함 속에서 빛나는 보석을 찾아내는 것 또한 여행이 가진 특별한 묘미다. 잠든 나오시마를 두고 선택한 시코쿠무라(四国村)는 우리에게 반짝반짝 빛나는 보석이 되어 주었다. 다카마쓰 중심에서 조금 떨어진(6km) 시코쿠무라를 찾기 위해선 전철을 타고 야시마역(고토히라선)으로 향해야 한다. 철컥거리는 전차는 묘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세련되지 못한 투박함이 오히려 편안함을 줄 때가 있다. 정거장 마다 오르내리며 승차권을 확인하는 기장의 모습도 미소를 머금게 하는 풍경이다. 야시마역(고토히라선)에 내려서면 야시마산 정상의 전망대까지 가는 셔.. 더보기
자연을 닮으려는 손길이 만든 특별 명승지, 리쓰린 공원(栗林公園) 리쓰린 공원(栗林公園)은 자타공인 시코쿠 여행에서 빠져서는 안될 여행지로 꼽힌다. 일본에서 지정한 국가 특별 명승지일 뿐만 아니라 미슐랭(Michelin) 가이드 그린버전(Green Guides)에서 최고 등급인 ★★★("일부러 여행할 가치가 있다")를 받은 곳이기도 하다. 여행자의 선호에 따라 천차만별의 평가를 받는게 여행지의 운명이겠지만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여행지도 있기 마련, 미슐랭이 이야기하는 것처럼 "일부러 여행할 가치"까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시코쿠에 왔다면 꼭 한번은 둘러볼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입구에서 휠체어나 유모차를 대여할 수 있다. 국가 명승지라는 특별한 이름은 보기에 아름답다고만 해서 가질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리쓰린 공원의 역사와 더불어 일본식 정원의 특징, 식물과 돌이 현재의.. 더보기
잠시만요, 사누키 우동 한그릇 드시고 가실께요~ 온전히 여행을 위해 투자할 수 있는 하루, 그 하루의 시작을 "우동(うどん)"으로 열었다. 가가와 현(香川県)을 대표하는 한 가지를 꼽으라면 단연 으뜸이 될 "사누키 우동(讃岐うどん)"은 가가와 현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가장 대중적인 우동으로 알려져 있다. 가가와현은 "우동 현"이라는 공식 명칭까지 가지고 있다. 오죽하면 "우동버스", "우동택시"까지 운행을 하겠는가. 우동버스의 반나절 코스 노선을 따라 사누키 우동에 푹~ 빠져보기로 했다. ▲ 우동버스 정류장 ▲ 우동버스 명찰 과연 어떤 맛이기에 하루키 마저도 극찬했을까. [하루키의 여행법]에서 그는 가가와 현의 셀 수 없이 많은 우동집에 놀랐다고 고백한다. 일본에서 가장 작은 규모인 가가와 현에 있는 우동집의 숫자가 800개를 넘는다고 한다. 도쿄에 .. 더보기
바다 위 춤추는 야경, 다카마쓰와의 첫인사 시험지 채점, 학기말 성적처리, 성탄행사, 묵은 한 해의 정리 등등... 12월은 언제나 바쁜 달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기할 수 없었던 기회! 여행 후 쓰나미처럼 다가올 일들이 빤히 보임에도 다카마쓰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 야요이의 노란 호박이 나를 불렀고, 사누키 우동면발이 손짓하는 듯 했다. 그렇게 다카마쓰가 내게 말을 걸었다. 아침 일찍부터 몇 가지 일을 해치우느라 끼니를 때울 겨를 조차 없었다. 겨우 먼저 공항으로 향한 동생이 사둔 샌드위치로 배를 채웠는데 아뿔싸... 아시아나 기내식도 차가운 샌드위치였다. 짧은 구간에 기내식까지 기대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내심 따뜻하게 배를 채울 수 있는 요깃거리를 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약간은 실망이다. 1시간 30분의 비행을 끝내고 가가와현 다카마쓰 .. 더보기
예술의 섬, 다카마츠를 여행하는 현명한 방법 일본여행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다~~ 아시는 가가와현의 다카마츠! 온라인투어에서 다카마츠 여행을 쏜다고 합니다. 차가운 겨울, 뜨끈뜨끈한 우동국물과 펄펄 끓는 온천에 몸을 담그고 싶다면 이벤트에 도전해보시길 바랍니다! ▶ 온라인 투어 이벤트 페이지: http://www.onlinetour.co.kr/event/view.asp?idx=3029&_C_=23641 ▩ 사누키 우동의 고장 일본의 대표음식을 라멘만 떠올린다면 No~ No~! 쫄깃쫄깃한 면발이 가히 예술이라는 일본 우동의 왕도, 사누키 우동! 우동의 생명이라는 '코시(탄력)'가 제대로 살아있는 "사누키 우동을 먹어보지 않고는 우동을 논하지 말라!"라는 말때문에 우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발길을 끊일 날이 없다고 하네요. 특히 다카마츠는 .. 더보기
[재팬인사이드] 시코쿠 지역여행 코디네이터 모집 일본여행을 제대로 해보고 싶으신 분들 집중하세요! ^^ 재팬인사이드에서 새로운 이벤트를 공고했습니다. 재세공과금 없고 항공 TAX도 없고 모두 지원해준다고 하니 이보다 더 좋을순 없겠죠. 즐겁게, 제대로 된 여행도 하고 여행기도 멋지게 쓸 수 있으신 분들 지원해보세요! 몇 번 알려드렸지만 재팬인사이드만큼 일본을 쏙쏙들이 여행할 수 있는 곳 없습니다!!! 시코쿠 지역의 개별여행객 활성화 프로젝트 여행 코디네이터 선발 이벤트 우동과 예술의 섬 나오시마가 위치하여 있는 가가와현, 열정적인 춤 아와오도리의 발생지 도쿠시마현, 사카모토 료마의 고향인 고치현을 중심으로 한국인 개별여행객 활성화를 위한 여행 코디네이터를 모집합니다. 선발된 코디네이터는 다녀온 여행기를 중심으로 여행일정을 세로 제안하거나 인쇄물 제작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