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런던 도착, 그리고 아침산책 횟수로 2년.. 잡았다, 놓았다를 반복했다. 반복이 계속될수록 아직은 내게 허락될 수 없는 곳으로 생각했다. 그리고.. 안될 것 같은 런던행이 내게로 왔다. 오후 8시가 넘었지만 하늘은 약간의 빛을 남겨두었다. 약간의 비도 함께 남겨두었다는 것이 조금의 아쉬움일 뿐 영국에서의 첫 발은 나름 괜찮다 생각했었다. 히드로 공항은 얼마남지 않은 올림픽을 기다리는 화보들의 전시장이었다. 여유로운 레일티켓 덕분에 씽씽 달리는 히드로 익스프레스(Heathrow Express)를 이용해 런던도심으로 이동한다. 히드로 익스프레스는 히드로 공항에서 런던 도심으로 가는 가장 빠른 방법이다(15분 소요, 15분 간격 운행, 패딩턴역 도착). 대신 가격의 압박(편도 19£, 왕복 34£)이 있어 평소라면 선택할 수 없는 옵션이.. 더보기
[영국여행 Preview] 올림픽을 앞둔 런던의 분위기 요즘 TV나 메스컴에서 가장 자주 볼 수 있는 모습이 오륜기가 높이 걸린 타워브릿지(Tower bridge)가 아닐까 싶어요. 우리 뿐만 아니라 세계의 시선이 집중된 곳이기도 하지요. 참 감사하게도 올림픽을 앞두고 영국을 다녀왔습니다. 올림픽 기간을 겨냥해보기도 했지만 기본적으로 살인적인 물가에 올림픽 특수를 노리고 하늘 높은줄 모르고 치솟는 물가를 생각하니 쉽지가 않더라구요. 그래서 올림픽의 분위기를 한껏 즐기면서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여행할 수 있는 기간을 선택했습니다. 짧은 기간 축제를 앞둔 런던을 충분히 보자는 생각도 있었지만 운좋게 생긴 영국의 철도티켓을 그냥 버릴 수가 없어 런던을 중심으로 한 기차여행을 떠났습니다. 동남쪽의 브라이튼과 이스트본, 런던의 서쪽에 남북으로 길게 뻗은 코츠월드(코츠.. 더보기
영국이 가진 두 가지 모습을 만나다! 영국에서 한국으로, 아니 집까지라고 해야겠죠? 꼬박 24시간이 걸렸습니다. 2012년 영국을 이야기한다면 떼어놓을 수 없는 것이 올림픽이겠지요. 분주하고 떠들썩한 런던을 예상했었는데 말이죠. 하지만 생각보다 차분한 분위기로 올림픽을 준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오히려 영국을 찾은 관광객들이 더 들떠있는 것 같았어요. 무지하게 많은 관광객들로 런던은 빈공간을 찾기가 힘들었습니다. 반면에 이렇게 조용하면서도 한적한 영국의 모습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시간을 잊은 듯 유유자적하며 오갈 수 있는 시간이 일상에서 얼마나 있을 수 있을지 감사하며 영국의 시골마을을 다녔습니다. 그러나... 그 보다 전 영국의 날씨를 말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초겨울 같은 7월의 영국날씨! 하루도 빠짐없이 비를 뿌려대던 영국하늘! 영원히.. 더보기
영국 시골마을 코츠월드(Cotswolds)의 한적한 한때! 안녕하세요! 전 지금 영국의 시골마을, 일명 Cotswolds라 불리는 곳 중 한 곳에 와있습니다. 최근 1주일 영국, 특히 런던을 비롯한 남쪽지역은 거의 매일 비가 내리고 있어요. 이렇게 파란 하늘을 볼 수 있는건 엄청난 행운이랍니다. 곧 돌아가야할텐데 이곳 한적한 마을이 넘 맘에 들어 시간이 멈췄으면 하는 마음도 살짝 들곤 합니다. wifi가 생각보다 자유롭지 못해 아쉽네요. 조만간 한국에서 뵙겠습니다. 더보기
여행지에서 호텔을 버리자! - 현지인처럼 살아보기!(Wimdu) 7월에 떠나는 영국여행을 위해 인터넷을 뒤적이기 시작한지 몇 일만에 평소 내가 원했던 여행컨셉에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숙박시설을 사이트를 찾아냈다. 이름하여 화려하고 쾌적한 호텔도 좋은 경험이 될 수 있지만 때로는 현지인들은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는지 보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있다. 그런데 생각보다 손쉽게 원하는 공간을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바로 Wimdu가 그곳이다. ▶ (https://www.wimdu.co.kr/) 접속해서 내가 가려고 하는 곳과 날짜, 동행인수 등을 입력하면 컴퓨터가 알아서 숙소를 보여준다. 이렇게 럭셔리한 독채도 볼 수 있고 이렇게 러블리한 개인방도 가능하다. 원하는 컨셉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는... 그래서 나도 여행지와 날짜를 입력하니 그 날짜에 예약이 가능한 숙.. 더보기
여름 영국여행을 준비한다면 놓치지 말아야 할 BBC Proms 영국은 지금 여름에 치뤄질 올림픽 준비로 한창이다. 작년 계획했던 영국행이 좌절되고 '이제 영국은 멀리 가버리나 보다'했는데 내 마법에 영국도 걸려들었다. 3월 항공을 예약하고도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다가 몇 일전 동생까지 꼬여 영국여행을 확정지어 버렸다. 그러던 차에 한 블로그에서 봤던 글 BBC Proms가 내게 손짓을 하는게 아닌가. 두말 없이 로얄 알버트홀 홈페이지로 향했다. BBC Proms는 런던 시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여름 음악축제라고 한다. 그렇다고 단순한 동네축제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 이름만 들어도 짱짱한 오케스트라, 지휘자를 비롯한 세계적인 음악가들이 참여하는 국제적인 음악회라고 한다. 음악회에 대한 설명은 ↓을 참고하시길... ▶ BBC Proms에 대한 설명: 작토님 블.. 더보기
KLM의 왕관에 유럽의 꿈을 담아라 - KLM네덜란드항공 두번째 Flyer 모집 2011년 KLM Flyer 1기 선정을 응모한지가 벌써 1년이 휘리릭~ 지나갔네요. 낙방의 아픔(?)을 딛고 2기 선정에 다시 관심을 가져 봅니다. 관심있으신 분들도 함께 응모해보세요! 세계 최초라는 이름이 어색하지 않은 KLM 1919년 설립된 KLM 네덜란드 항공사는 전세계에서 가장 처음으로 민간 항공기를 하늘로 쏘아올린 깊은 역사를 지닌 항공사입니다. 이제 100살의 나이를 향해가고 있는 KLM은 국제선 비행도 최초, 북대서양 횡단도 최초, 보잉 747 콤비의 도입도 최초, 비즈니스 클래스를 최초로 도입한 최초, 최초, 최초... 처음, 처음, 처음... 의 대표적인 항공사입니다. 휴~ 세계최초 국제선 비행이 암스테르담과 자카르타였다는데 무려 12일이 걸렸답니다. 헉! 나의 첫 유럽을 열어준 KL.. 더보기
또 한번의 주문을 건다~ 영국이닷! 작년 연말부터 지금까지 너무나 바쁜 일들이 많아 어떻게 시간이 흘렀는지도 모르겠네요. 새해를 맞이하면서 준비한 다이어리도 이제야 정리를 시작했네요. 제게 다이어리는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기에 연말부터 부산스럽게 준비하는데 그럴 시간도 없었네요. 몇 년 전 한번 이야기를 한 듯도 한데... 제겐 다이어리와 관련된 묘한 스토리가 있는데요. 이번에도 이뤄지길 바래봅니다. 2009년 우연히 파리사진이 담긴 다이어리를 구입하고 신기하게도 파리로 향하게 되었죠. 그래서 2010년엔 의도적으로 이탈리아가 담긴 다이어리를 구입했는데 마법처럼 이탈리아로 향하게 되었답니다. 아쉽게도 작년엔 선물받은 다이어리가 있어 그냥 있었는데 하나투어에서 다이어리를 하나 더 받게 되었죠. 그 곳에 담긴 팔라우와 하와이!! 거짓말 같지.. 더보기
[박물관전] 대영박물관 부산전 대영박물관 부산전 2005년 8월 13일 MBTI 2일간의 교육을 마치고 부산에서 그냥 돌아오기가 못내 아쉬워 부산박물관으로 발길을 옮겼다. 멀리까지 가지 않고서도 세계적인 유물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에 어찌나 설레이던지... 요즘은 세상이 너무 좋아져서 MP3로 설명도 친절하게 해주더군. 물론 세상엔 공짜가 없어 거금 2,000원을 들여야 했지만... ^^ 하지만 돈으로 헤아릴 수 있으랴... 사실 너무 많아 눈 속에, 머리 속에 모두다 담아 오기엔 역부족이었다. 책에서 보던 것을 직접 볼 수 있다는 기쁨과 작품 하나하나에 담긴 섬세함을 통해 작가의 혼을 느낄 수 있었다(소름끼칠만큼).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인상적이고 감동적이었다. 눈으로 보다가 나도 모르게 결국은 노트를 꺼내 들어 적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