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페라 가르니에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오페라의 유령(The Phantom of the Opera) 2010. 11. 5 대구계명아트센터 윤영석(팬텀), 최현주(크리스틴), 손준호(라울) 근 6개월이 지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이제와서 포스팅 하는 이유는... 오늘 낮에 읽은 책의 한 구절 "내러티브는 사람들이 자신의 삶을 이해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인간의 경험을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내러티브는 인간 경험에 가장 가까이 있고, 따라서 그 경험을 왜곡시키지 않는다." 때문이다. 나의 지난 시간들이 과거가 되면서 변형되거나 잊혀지는 것이 싫었고, 내 삶의 흔적을 나의 목소리(하나의 내러티브)로 재구성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블로그를 만들어 운영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 더 얻고자 했던 것은 글쓰기의 연습장으로 쌓여가는 만큼 나아질 수 있을 것.. 더보기
[파리] 오페라 가르니에(Opera Garnier)의 거대함에 놀라다 “요컨대 그 오페라 극장은 예술을 신으로 섬기는 신전과 같다.” - 샤를 가르니에 오페라 가르니에, 오페라 극장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샤를 가르니에(Charles Garnier)의 작품으로 1862년 착공하여 1875년 완공되었다. 이때 가르니에는 무명이었는데도 불구하고 171명의 경쟁을 뚫고 공모에서 선정되었다. 죄석이 총 2200개가 넘고, 등장인물이 한번에 450명까지 출연할 수 있다고 한다. 무대 규모로는 세계 최대를 자랑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곳이 유명해진 것은 건물의 화려함과 아름다움일 수도 있지만 샤갈이 그린 객석의 천정화와 4대 뮤지컬 중 하나인 오페라 유령의 배경이 되었다는 것이다. 물랑루즈를 지나 한참을 걸어갔다. 정말이지 동물적인 감각만으로 내려간 것 같다. 물론 지도가 있었지만 '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