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딸라

[헬싱키] 인상깊었던 헬싱키의 밤거리 밤 11시가 넘어서도 어슴프레 지고있는 저녁노을을 볼 수 있다는 놀라움을 마음에 간직한 채 수오멘린나에서 헬싱키 본토로 넘어왔다. 어둠이 내린 헬싱키의 거리엔 여행자들보다는 밤을 즐기려는 젊은이들의 모습이 더 많이 눈에 띤다. 항구에서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리니 붉은 빛을 띄고 있던 우스펜스키 교회가 달빛을 받아서인지 붉은 빛 보다는 금빛이 더욱 도드라진다. 낮에도 그 화려함에 놀랐지만 밤엔 조명을 받아 더욱 빛나고 있다. 우스펜스키 교회는 스웨덴의 점령 이후 다시 러시아의 점령을 받았다는 것을 증명하듯 높은 언덕 위에 버젓이 자리하고 있다. 헬싱키인들에게는 그다지 인기가 없다고 하지만 전후사정을 모르는 여행자들의 시선을 빼앗기엔 전혀 모자람이 없다. 시간적 제한으로 내부의 모습을 볼 수는 없었으나 외부를.. 더보기
[헬싱키] 북유럽과 첫번째 입맞춤 핀란드 파리에서 못다한 일이 너무 많아 아쉬움이 컸는데 그걸 만회할 수 있는 시간이 짧지만 주어져서 참 다행이다. 선물로 주어진 스탑오버 덕분에... 머리가 다 벗겨진다해도 일단 공짜라고 하는 것은 구미가 당기는 일이다. 여행사에서 무료 스탑오버 1일을 얘기했기 때문에 그것이 진실이든 아니든 얘기해주는 대로 믿고 싶다. 내게 선물이라 생각하고 만 하루동안의 시간을 늘 동경해 마지 않았던 북유럽의 향기를 맡으러 간다. 비행기를 타고 가면서 보는 하늘은 늘 눈부시다. 그래서 이 하늘이 너무나 좋다. 솜사탕 같은 구름도 좋다. 헬싱키가 우리나라와 그리 가까운 나라였던가? 공항 안내문에 한글 안내문이 표시되어 있다. 우쭐함이 생긴다. 세계 수 많은 언어 가운데에서 한글이 선택되었다는건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가 그만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