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작나무 숲

[헬싱키] 핀란드의 혼을 되살린 시벨리우스를 담은 공간-시벨리우스 공원 이번 여행의 마지막 날이다. 아침부터 머릿 속이 복잡하다. 아침에 일어나 확인한 문자 메시지에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꿈을 꾸고 있는 것만 같아 진실이라 믿어지지가 않는 마음을 무겁게 들쳐엎고 여행의 마지막을 만들어 나간다. 반나절하고 약간의 여유가 플러스된 시간 동안 헬싱키의 어디를, 어느 만큼 보아야할까 생각하다 일단 시벨리우스 공원으로 향한다. 헬싱키의 볼거리들은 여느 유럽도시들과 같이 가까이에 모여있지만 시벨리우스 공원은 그에 비해 조금 떨어진 곳에 자리하고 있다. 떨어져 있다고 해서 헬싱키가 아닌 곳도 아니고, 아주 먼 거리도 아니지만 그래도 걸어서가기엔 조금은 멀게 느껴지는 곳이다. 사전지식이 전혀 없던 우리는 그 곳을 걸어서 다녀왔다. 덕분에 조용한 해변가의 모습을, 그리고 헬.. 더보기
눈의 나라 대관령 삼양목장 가는 길 대구에서 장장 5시간을 달려 강원도에 도착했다. 겨울임에도 불구하고 이제 남쪽에서는 눈을 구경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 단 몇 년 사이에... (그래서인가? 지난번 다큐멘터리 '북극의 눈물'은 남의 얘기같지 않았다) 오로지 눈을 구경하겠다는 일념하나로 대관령으로 향했다. 위쪽으로~ 위쪽으로~ 조금씩 갈수록 원하던 눈이 쌓인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톨게이트를 지나니 길 가쪽으로 보인 풍경, 나의 눈길을 가장 먼저 사로잡은 풍경이 위의 사진이다. 무슨 생선을 말리는 것 같은데 멀어서 무엇인지는 알아차리지 못하겠다. 오징어 같기도 하고... [눈동이] 대관령의 마스코트인 줄 알았는데 평창군의 마스코트 눈동이다. 입구에서 우리를 반기더니 평창에 있는 상점 간판마다 걸려있었다. 동글동글한게 괜히 정감가는 모습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