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잘츠캄머구트

[장크트 길겐] 동화마을 산책하다 이젠 호수가에서 벗어나 마을로 들어가 본다. 길겐의 마을은 많은 해외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자국의 관광객들도 휴가를 즐기러 찾아오는 곳이라 휴양지가 갖춰야 할 것들을 기본적으로 갖추고 있다. 호텔이 즐비하고 그 사이 아기자기한 장식품들이 진열된 기념품 가게들이 관광객들의 눈길을 한시도 놓아주지 않는다. 길겐의 건물들은 장난감같이 알록달록하면서 화려하다. 어린시절 가지고 놀았던 인형의 집 같은 곳들로 가득 차 있다. 왠지 이곳을 다시 올 수 없을 것만 같아 눈 속에, 맘 속에 마구마구 집어 넣어본다. 건물들이 예전에 봤던 헨델과 그레텔에 나오는 과자로 만든 집 같기도 하다. 빵으로 만들어진 집, 과자로 만들어진 집... 손가락을 슬며시 대면 사르륵~ 녹아버릴 것 같아 함부로 손을 대지도 못하겠다. 정말 동.. 더보기
[장크트 길겐] 장크트 볼프강 호수에서 맛본 여유로움 장크트 길겐(St. Gilgen)은 장크트 볼프강(St. Wolfgangsee)호수를 끼고 있다. 호수를 둘러싸고 있는 마을? 마을을 둘러싸고 있는 호수? 뭐든 좋을 것 같다. 아니, 호수든 마을이든 둘 중 어느 하나도 없으면 지금의 가치를 유지할 수 없을 것 같다. 함께 있어서 조화롭고, 함께 있어서 더욱 보기좋은 풍경이다. 영화에서 보던 동화와 같은 휴양지의 모습을 하고 있어 쉽게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다. 호수쪽을 향하고 있는 벤치에 조용히 앉아 본다. 하루 종일을 바라보고 앉아있어도 전혀 지루하지 않을 것만 같다. 관광객들을 위해 배를 띄워놓고 있는데 도대체 어디서 타야하는지를 찾지 못해 결국 배는 못타고 돌아왔다.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걸어만 다녀도 좋은 곳이 길겐 호숫가이다. 호수인데도 불구하.. 더보기
[장크트 길겐] 잘츠부르크와 잘츠캄머구트 사이엔... 참 바쁜 일정이다. 잘츠부르크에서 온전히 쓸 수 있는 날도 하루 뿐... 처음 여행을 계획할 때에는 적은 곳을 가더라도 '알차게, 꼼꼼하게, 하나를 보더라도 제대로 보자!'였다. 그러나... 거리가 멀다보니 한번 갔을 때 그래도 이것도 보고, 저것도 보고... 욕심을 부리다 보니 한곳 한곳 장소가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잘츠부르크가 아무리 작은 도시라 해도 하루는 너무하단 생각이 든다. 이제와 후회한들 뭣하리. 이미 이후 일정을 정해서 온지라 미루게 되면 호텔 해약과 기타 등등... 복잡한 일이 생기니까 주어진 하루를 제대로 사용하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일어나 부지런히 돌아다니기로 했다. 어디를 갈까? 인스부르크를 갈까? 할슈타트를 갈까?? 이곳저곳 생각하다 결국은 가까운 곳에 들러 반나절을 보내고 못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