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천

역사의 한 페이지를 고스란히 담은 배론성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려 배론성지에 도착했다. 두번째 발길인데도 잘 기억이 나지 않더니 연못에 걸쳐있는 작은 다리를 보니 그 때의 풍경이 조금씩 그려진다. 지난번 돌아갈 때 "배론에 다시 오게 된다면 꼭 꽃피는 봄에 찾으리라!" 맘 먹었는데 어째 또 겨울이다. 다행스럽게도 산 깊은 곳의 청명한 공기 덕분에 섭섭한 마음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계곡에 흐르는 물 소리를 들으며 조용히 걷다보니 저절로 힐링이 되는 듯한 느낌... 이래서 사람들이 조용히 명상할 곳을 찾는구나 싶다. ▲ 배론성당 그 동안 가봤던 성지와 비교하면 배론성지는 정말 큰 규모를 가진 곳이다. 성지내 성당이 3곳이나 됐고, 각종 기도길, 조각공원, 성직자 묘지 등 그야말로 어마어마하다. 배론성당은 이 지역 신자들이 주일미사를 드리는 곳. 가.. 더보기
배론성지2 우리나라 두번째 사제이신 최양업 신부님의 묘가 배론에 있다. 가족 전체가 순교자로 그 신앙을 이어받은 신부님은 전라도, 경상도, 충청도 안가본 곳이 없이 서양 선교사들의 발이 닿지 못하던 곳을 다니며 사목활동을 하셨다. 문경에서 돌아가셨지만 베르뇌 주교에 의해 이곳으로 옮겨졌다. 문경의 그 곳은 3년 전쯤 가봤었는데... 이제야 이렇게 연결이 되네. 최양업 신부님 조각공원에서 이제는 후배 사제와 함께 계시니 좋으시겠지? [성지제대] 뒤쪽은 납골당으로 되어있다. 이 곳에 잠든 사람들의 영혼이 평안하길 기도한다. 이 토굴에서 교회의 재건을 위해 백서를 쓰다. 황사영 백서는 교황청 민속박물관에 원본이 있다고 한다. 왠지 모를 뿌듯함... 이런 믿음의 조상을 두고 있다는 것에 대한 뿌듯함. [황사영 알렉시오 동.. 더보기
배론성지1 우리나라 최초 신학교 '성요셉 신학교' (1855년~1866년) 성당 달력에서 자주 보던 배론성지를 처음으로 방문했다. 생각보다 넓고 큰 규모에 살짝 놀라움. ^^ 성지 성당을 향해가는 길에 칠성사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하늘을 바라보며 한치의 움직임도 없이 무슨 생각을 하고 계실까. 사순절... 그 분의 생각과 그 분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담아보기 위해 몇 번을 다시, 다시 셔터를 눌렀다. 하지만 나의 좁은 마음에는 그 분의 깊은 생각과 그 분의 크신 사랑이 보이지 않는다. 기념 성당의 모습 "우리가 분노의 그릇이 되지 말고 하느님 자비의 아들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침내 언젠가는 천국에서 만나뵙게 될 하느님 아버지를 이 세상에서도 뵙게 되기를 바랍니다." 최양업(토마스) 신부님 말씀 中 둘째날 일정.. 더보기